상단여백
HOME 경제
한전 기술력 인도네시아 시장서 通했다12개 중기 에너지 제품 선보여 총 928만달러 수출 상담 실적
  • 류병호
  • 승인 2017.09.12 05:50
  • 댓글 0
   

[검경일보 류병호 기자] 한국전력(사장 조환익)이 지난 6일부터 9일까지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국제 전시장에서 인텍전기전자 등 12개 중소기업 에너지 제품을 선보인 결과 총 928만달러의 수출 상담 실적을 거뒀다고 밝혔다.

한전은 한국전기공업협동조합과 공동으로 '2017 인도네시아 전기전력 및 신재생에너지 산업전(EPRE 2017)'에 참가했다. 올해로 18회째를 맞는 인도네시아 전기전력 산업전은 동남아 최대 종합전기 전시회로, 올해 39개국 930개 기업이 참가했다.

한전은 인텍전기전자 등 12개 중소기업의 에너지 기술 및 제품을 인도네시아 시장에 선보이는 등 총 928만달러의 수출 상담 실적을 나타냈다.

인도네시아는 경제성장과 산업고도화에 필요한 전력을 공급하기 위해 발전, 송배전설비 인프라 확충이 필요한 상황이다. 또 전력 손실과 정전감소를 위한 설비개선, 군도 특성에 따른 ESS(에너지저장장치) 자립형 M/G(마이크로그리드) 등 에너지신산업 분야에 대한 높은 성장이 예상된다.

한전은 시장 특성에 적합한 참가기업과 전시 품목을 선정해 맞춤형 시장 진출을 추진했다. KEPCO Pavilion(홍보관)을 만들어 중소기업 제품을 전시하고 해외 바이어와 수출 상담을 했다. 또 전시회에 참가한 중소기업들의 부스 임차비, 물품운송비, 통역비 등 비용을 지원하고 현지 판로 개척을 위해 맞춤형 전문 마케팅도 열었다.

그 결과 인도네시아 전력공사(PT PLN)의 협력회사인 PT.JPI와 대웅전기공업이 변전소 운영시스템 기술협력과 판매에 대한 MOU(업무협약)를 맺었다.

또 한전은 인도네시아 산업전에서 수출 상담한 해외 유망 바이어들을 대상으로 오는 11월에 열리는 빛가람 전력기술 엑스포(BIXPO 2017) 행사에 초청하는 등 지속적인 수출 교류 확대를 추진했다.

한전 관계자는 "올해 말까지 미얀마, 알제리, 모로코, 이란 지역을 대상으로 중소기업들이 해외 시장을 개척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류병호  webmaster@ppnews.kr

<저작권자 © 검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류병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