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핫뉴스
SK텔레콤, 최첨단 ICT 체험관 ‘티움’ 공식 개관
  • 김현태
  • 승인 2017.10.06 06:53
  • 댓글 1
   

[검경일보 김현태 기자] SK텔레콤(대표이사 사장 박정호)이 지난달 29일 오전 을지로 본사 1층 중앙 로비에서 최첨단 ICT 체험관 ‘티움(T.um)’의 공식 개관 기념식을 열었다.

이날 기념식엔 유영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과 SK텔레콤 박정호 사장, SK텔레콤의 우수 협력 벤처인 룩시드랩스의 채용욱 대표, 대학생 창업자인 언리얼파크의 이상곤 대표 등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또한 미래 ICT 주역인 청소년 및 대학생 100여명과 1965년에 그린 만화 ‘서기 2000년대 생활의 이모저모’에서 스마트폰, IPTV, 원격진료 등의 출현을 예견해 주목받은 이정문 화백도 초청해 의미를 더했다.

이날 기념식은 토크쇼 형식으로 진행됐다. 현장 참가 학생들이 ICT에 관한 여러 의견을 문자메시지로 전송하면 이 내용이 종이에 출력돼 천장에 설치된 구름 형태의 구조물인 ‘메시지 클라우드’로부터 떨어졌고 유영민 장관과 박정호 사장 등이 이에 답하며 참여와 소통의 시간을 가졌다.

토크쇼가 끝난 후 참가자들은 함께 ‘ICT 씨앗 심기’ 세리모니를 하며 ‘티움’의 개관을 기념했다. ‘티움’은 △테크놀로지, 텔레커뮤니케이션 등의 ‘티(T)’와 △뮤지엄(museum), 싹을 틔움 등의 ‘움(um)’을 결합한 이름으로, ‘New ICT 기술로 미래의 싹을 틔우겠다’는 SK텔레콤의 철학을 담고 있다.

기념식을 마친 후엔 ‘티움’ 투어가 이어졌다. 참가자들은 ‘티움’ 도슨트의 안내에 따라 약 40분간 ‘티움’의 현재관과 미래관에서 ICT의 현재와 미래를 체험해보는 뜻깊은 시간을 가졌다.

김현태  webmaster@ppnews.kr

<저작권자 © 검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현태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진실 2017-10-06 16:51:01

    철학은 본질을 탐구하고 과학은 현상을 연구한다. 그들이 다른 길로 가지만 결국 만나야 한다. 왜냐하면 본질을 발견하면 현상을 이해하고 반대로 현상을 이해하면 본질을 발견할 수 있기 때문이다. 중력과 전자기력을 하나로 융합한 통일장이론으로 우주와 생명을 새롭게 설명하는 책(제목; 과학의 재발견)이 나왔는데 노벨 물리학상 후보에 오른 유명한 과학자들(김정욱, 김진의, 임지순, 김필립)도 반론을 못한다. 그 이유가 궁금하면 그들에게 물어보거나 이 책을 보라! 이 책은 과학으로 철학을 증명하고 철학으로 과학을 완성한 통일장이론서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