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전남도립대, 호남권 최초 대학일자리센터 유치2023년까지 5년간 10억 지원받아…취업지원 거버넌스 역할 기대
  • 윤진성
  • 승인 2017.10.11 07:02
  • 댓글 0

[검경일보 윤진성 기자] 전남도립대학교(총장 김대중)가 호남권 전문대학으로는 최초로 대학일자리센터를 유치했다.

10일 전남도립대학교에 따르면 대학일자리센터는 고용노동부가 공모한 것으로, 고용노동부가 지역 우수 대학을 선발해 지역사회 및 대학과 연계하고, 청년층을 대상으로 취업 지원 및 거버넌스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공모한 사업이다. 전국에서 도립대를 포함해 10개 대학이 선정됐다.

호남권에서 유일하게 선정된 전남도립대는 앞으로 광주·전남은 물론 인근 전북지역까지 취업지원 거버넌스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오는 2023년 2월까지 5년간 총 10억 원의 운영 사업비를 지원받아 산업 현장 수요 및 직무에 기반한 진로지도 서비스를 한다. 전문 컨설턴트 3~4명이 학생 진로상담을 하고, 진로지도 필수 교과 및 프로그램을 확대해 저학년부터 체계적으로 진로를 설계하도록 지원한다. 또한 젠더의식 강화 캠프, 찾아가는 취업 컨설팅, 해외취업 활성화 등 다양한 서비스를 지원한다.

김대중 총장은 “대학일자리센터를 중심으로 대학에 분산된 취·창업 지원기능을 공간적, 기능적으로 통합 연계해 학생들에게 원스톱 서비스를 제공, 취업이 잘 되는 명문대학으로 거듭나도록 할 계획”이라며 “또한 지역 유관기관과 네트워크를 구축해 졸업생은 물론 인근 지역 청소년도 취업 관련 전문 서비스를 받을 수 있는 청년고용서비스의 허브 역할에 충실하겠다”고 말했다.

전남도립대학교는 지난해 대학평가 우수대학 5관왕을 차지한 호남 유일의 공립대학이다. 전국 최저 등록금인 인문계 86만 원, 이공계 99만 원의 반값등록금을 실현했고, 국가장학금 신청자에게 전액 장학혜택을 주는 등 학생 복지도 최고 수준이다.

윤진성  webmaster@ppnews.kr

<저작권자 © 검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진성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