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검경&법률
여수해경, 해상에 빠진 50대 남성 신속히 구조배에 건너가던 중 발 헛디뎌 바다에 추락, 생명에 지장 없어
  • 윤진성
  • 승인 2018.02.10 08:53
  • 댓글 0

[검경일보 윤진성 기자] 여수시 돌산읍 우두리 부두에서 발을 헛디뎌 해상에 추락한 50대 남성을 여수해경이 바다에 뛰어들어 신속히 구조했다.

여수해양경찰서(총경 송창훈)는 지난 8일 오후 9시 59분께 여수시 돌산 우두리 부두가 에서 이 모(54세, 남) 씨가 동료들과 함께 저녁 식사 후 정박 중인 H 호(164톤, 급유선)에 복귀하던 중 발을 헛디뎌 바다에 추락하자 동료 배 모(57세, 남) 씨가 119를 거쳐 여수해경상황실로 구조요청 했다고 밝혔다.

신고를 접수한 여수해경은 해경구조대, 봉산해경파출소 연안구조정을 신속히 사고현장에 급파했으며, 육상으로도 인근 정박 중인 경비함정 경찰관과 의경 10명에게도 구조지시 했다.

또한, 신고접수 5분여 만에 사고현장에 도착한 봉산해경파출소 유환명 순경과 해양경찰구조대 이승용(31세, 남) 순경은 밧줄을 붙잡고 있는 이 모 씨를 발견, 영하 8도의 차가운 바다에 입수해 신속히 구조했으며, 저체온증을 호소하는 구조자를 대기 중인 119구급차에 인계 여수 소재 병원으로 이송했다.

해경 관계자는 “겨울철 경우 선박 외부 갑판이 미끄러울 수 있으므로 선박과 선박 사이 이동 시 해상에 추락하지 않게 주의를 당부했으며, 여수해경은 어떠한 악조건 속에서도 국민의 소중한 생명과 재산을 지키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병원으로 이송된 이 모 씨는 저체온증 이외는 별다른 건강상 문제없이 입원치료 중에 있다고 전했다.

윤진성  webmaster@ppnews.kr

<저작권자 © 검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진성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