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획일적 임대주택 이미지는 이제 그만!국토부, 창의성·실용성 높인 ‘청년 아이디어’ 13건 선정
  • 류병호
  • 승인 2018.03.08 04:39
  • 댓글 0

[검경일보 류병호 기자] 청년 민간임대주택 설계 아이디어 공모에서 ‘SHARING PASSION’이 최우수작으로 선정됐다.

국토부는 지난해 12월 15일부터 지난달 22일까지 진행된 ‘청년 민간임대주택 설계 아이디어 공모’에서 총 13건의 아이디어가 선정됐다고 밝혔다.

이번 공모전은 청년 민간임대주택 입주대상인 만 19~39세 청년층의 요구 사항을 파악하고 참신하고 창의적인 아이디어를 발굴하기 위해 마련됐다.

‘청년 민간임대주택 설계 아이디어 공모’에서 최우수작으로 선정된 ‘SHARING PASSION’.

국토부와 한국토지주택공사는 지난해 주거복지 로드맵을 통해 공공지원 민간임대주택 연 4만 가구씩 5년간 총 20만 가구 공급 계획을 발표한데 이어, 수원고등 A-2블록을 대상으로 작년 12월 15일에 ‘청년 민간임대주택 설계 아이디어 공모’를 실시했으며, 전문가 심의를 거쳐 당선작을 선정했다.

이번 설계 아이디어 공모에서는 세대 구분형·셰어하우스 및 기타 아이디어를 활용해 청년이 거주하는 주택과 그 외 일반 거주자 주택이 함께 어우러질 수 있는 단지계획, 단위세대 평면 등에 대해 개인 및 팀별로 66개 작품이 제출됐다.

출품작에 대해 건축 및 사회주택 전문가 등으로 구성된 심사위원회의 심의를 통해 최우수작으로 ‘SHARING PASSION(상금 2000만 원)’, 우수작으로 ‘바람 지대’, ‘무엇을 공유하는 家’(각 1000만 원) 등 총 13점이 최종 선정됐다.

‘SHARING PASSION’은 다양한 프로그램의 커뮤니티 공간들을 자연 채광과 환기를 활용해 지하로 배치했고, 일반 임대주택과 청년 임대주택 등 전체 단지를 하나로 연결해 주민들의 소통을 유도하는 등 창의적이고 실용적인 점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다.

우수작인 ‘바람 지대’와 ‘무엇을 공유하는 家’는 주변 도시환경을 고려한 단지 배치계획과 커뮤니티를 형성할 수 있는 공간 극대화에 상대적으로 높은 평가를 받았다.

국토부 관계자는 “이번 공모는 지금까지 획일적인 임대주택 이미지에서 벗어나 실제 살아가는 청년들의 독창적인 아이디어와 감성을 이끌어냈다는 점에서 그 의미가 있다”며 “우수한 아이디어들이 단순히 공모에만 그치지 않고 실제 사업에 반영될 수 있도록 사업자 공모시 아이디어 반영 정도를 평가요소로 활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류병호  webmaster@ppnews.kr

<저작권자 © 검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류병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