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5급 공채·외교관후보자 경쟁률 30.8대 1인사혁신처, 제1차시험 합격자 명단 사이버국가고시센터 통해 발표
  • 류병호
  • 승인 2018.04.10 07:07
  • 댓글 0

정부세종청사 부처의 로비.

[검경일보 류병호 기자] 올해 국가공무원 5급 공채와 외교관후보자 시험의 1차 합격자 명단이 공개됐다.

인사혁신처는 2018년도 국가공무원 5급 공개경쟁채용과 외교관후보자 선발을 위한 제1차시험 합격자 명단을 사이버국가고시센터(http://gosi.kr/)를 통해 발표했다고 밝혔다.

이번 1차 시험의 합격자는 5급 공채 2368명(행정직 1907, 기술직 461), 외교관후보자 293명 등 총 2661명이다.

최종적으로 338명을 선발하는 5급 공채 제1차 시험에는 총 1만 421명이 응시해 30.8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합격자의 평균 점수는 79.85점으로 지난해 83.54점 보다 3.69점 낮았다.

가장 높은 합격선은 전국단위 모집의 경우 일반행정·재경·교육행정직이 77.5점, 지역구분 모집은 일반행정직 중 서울 지역이 80점이었다.

여성합격자는 전체의 33.7%인 799명으로 지난해 여성합격률 33.1%보다 다소 높았다.

합격자의 평균연령은 26.4세로 지난해 26세와 비슷했다. 연령대는 25~29세가 1311명(55.4%)으로 가장 많았고 20~24세가 704명(29.7%)으로 뒤를 이었다. 35세 이상 합격자는 101명(4.3%)이었다.

지방인재채용목표제에 따라 일반행정(전국) 37명, 재경 8명, 국제통상 2명, 교육행정 6명, 일반토목(전국) 4명 등 57명의 지방인재가 추가로 합격했다.

또 양성평등채용목표제의 적용으로 법무행정 1명, 재경 17명, 일반행정(서울) 3명, 화공 1명, 일반토목(전국) 3명 등 25명이 추가로 합격했다.

최종 45명을 선발하는 외교관후보자 선발 제1차시험에는 총 1130명이 응시해 25.1대 1의 경쟁률을 보였다.

합격자의 평균 점수는 75.35점으로 지난해 78.77점 보다 3.42점 낮았으며 여성합격자는 전체의 60.1%인 176명으로 지난해 여성합격률 62.1%보다 다소 낮아졌다.

합격자의 평균연령은 26.4세로 지난해 26세와 비슷했으며 연령별로는 25~29세가 166명(56.7%)으로 가장 많았고 다음으로 20~24세가 89명(30.4%)이었다. 35세 이상 합격자는 8명(2.7%)으로 집계됐다.

아울러 지방인재채용목표제에 따라 일반외교 분야에서 2명의 지방인재가 추가로 합격했다.

학위와 근무경력 등의 자격요건을 갖춰야 하는 ‘지역외교·외교전문’ 분야의 합격자는 관련 증빙서류를 20일 오후 6시까지 인사처 공개채용2과에 제출해야 제2차시험에 응시할 수 있다.

류병호  webmaster@ppnews.kr

<저작권자 © 검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류병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