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핫클릭
문재인 최측근 김경수 댓글조작 파문 실체 밝혀라
  • 강영택
  • 승인 2018.04.16 08:24
  • 댓글 0
   
▲ 검경일보 강영택 총회장

[검경일보 강영택 총회장] 흔히 정치인들을 놓고 그놈이 그놈이라고 한다. 하나같이 별반 다를 게 없다는 말이다.

지난 정권의 국정원 댓글공작을 대표적 적폐로 규정하고 수사에 속도를 내고 있는 문재인 정부가 댓글조작 사건에 휘말리면서 곤욕을 치르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당원 3명이 문재인 정부 비방 댓글을 쓰고 추천 수를 올렸다는 이른바 댓글조작 사건이 정치쟁점으로 확산되고 있다.

이번 사건은 단순한 악플 수준을 넘어 여론을 왜곡하고 사회 갈등과 분열을 조장했다는 점에서 문제의 심각성이 크다.

여기에 문재인 대통령의 최측근인 김경수 의원과 보안 메신저 프로그램인 ‘텔레그램’을 통해 문자를 주고받은 사실까지 새롭게 알려져 파문은 더욱 커지고 있다.

댓글조작, 여론조작사건을 국기를 문란케 하는 중대 범죄다. 국가정보원 수사와 마찬가지로 검찰의 조속하고 엄정한 수사가 요구된다. 그 과정이 미진하면 특별검사를 통해서라도 명명백백하게 실체를 밝혀야 할 것이다.

지난 정권의 국정원 댓글공작은 대표적 적폐 중 적폐로 대한미국 민주주의의 정체성을 부정한 사건이라고 단정 지었던 문재인 정부다. 그런 만큼 이번 사건 역시 적폐로 규정하고 철저하게 진실을 가려내 관련자들을 사법처리해야 한다.

진보든 보수든 의도적인 여론조작은 민주주의의 근간을 무너뜨리는 악의적인 범죄다. 국민의 이름으로 악의 근원을 확실히 뽑아내기를 명령한다.

강영택  webmaster@ppnews.kr

<저작권자 © 검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영택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