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핫클릭
광주광역시 혁신영웅 또 한 명 탄생했다市, ‘9월의 공무원’에 구내식당 영양사 황정미 주무관 선정
  • 류병호
  • 승인 2018.10.02 02:59
  • 댓글 0
   
 

[검경일보 류병호 기자] 광주시는 ‘9월의 공무원’으로 광주시청 구내식당 영양사로 근무하고 있는 자치행정국 총무과 황정미 주무관을 선정해 지난 1일 10월 정례조회에서 시상했다.

황 주무관은 ‘어머니 손맛’으로 직원들의 입맛을 사로잡고 있다. 고품격 양질의 식단운영으로 공직자들의 건강을 책임지는 것은 물론, 2004년부터 지금까지 14년 동안 근무하면서 단 1건의 식중독도 발생하지 않을 정도로 철저한 위생관리를 통해 책임과 역할을 다하고 있다.

매주 2~3회 시장조사를 하면서 광주와 인근에서 생산되는 신선하고 품질 좋은 식재료를 선정해 지역경제 살리기에 적극 동참하고 있으며, 사회복지시설을 대상으로 한 음식 재능 기부와 음식물쓰레기 줄이기 운동 등 사회공헌활동에도 앞장서고 있다.

황 주무관의 혁신은 요리로 나타난다. 계절별, 날씨별 맞춤형 밥상은 물론 대다수 직원들이 선호하고 즐겨 먹는 건강한 메뉴를 끊임없이 개발해서 공직자들의 기대와 만족감을 높이고 있으며, 인기있는 메뉴는 요리법 문의도 잇따라 최근에는 식단표에 요리 정보도 함께 제공하고 있다.

밤늦게 까지 혼자 남아 행정업무를 처리하면서도 잔반을 활용해 누룽지를 만들어 두었다가 식사인원이 초과된 날에 끓여 내는 정성으로 직원들의 칭찬이 이어지고 있다.

이용섭 시장은 이날 정례조회에서 “황 쉐프는 직원들을 위해 건강한 식단을 구성한 분으로, 음식의 맛뿐만 아니라 건강과 위생을 기본으로 실천했다”며 “이달의 공무원 제도를 도입한 것은 남다른 열정과 혁신으로 광주 발전에 기여한 공직자를 존경하고 칭송하면서 우리의 모범으로 삼자는 취지인 만큼, 우리 공직자 모두가 이달의 공무원을 진심으로 축하해주고 혁신의 길에 동참하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황 주무관은 수상 소감을 통해 “직원들이 건강해야 시민에게 봉사할 수 있으며, 내 몸이 건강해야 남도 돌 볼 수 있다”며 “이 상은 무더위 속에서도 땀 흘려 함께 고생하신 조리사님, 9분의 조리원님들과 함께 받는 상이라고 여긴다”며 그동안 함께 고생해온 구내식당 관계자들에게 공을 돌렸다.

류병호  webmaster@ppnews.kr

<저작권자 © 검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류병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