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핫클릭
한전, 방글라데시 BPDB와 530만 달러 계약체결‘KEPCO형 GIS모델’ 우수성 해외 시장에 알리는 계기 마련
  • 류병호
  • 승인 2018.11.29 08:11
  • 댓글 0
   

[검경일보 류병호 기자] 한국전력(대표이사 사장 김종갑)은 지난 27일 방글라데시 다카에서 방글라데시전력개발위원회와 530만 달러 규모의 ‘GIS(지리정보시스템) 기반 전력설비 관리시스템 구축사업’ 계약을 체결했다.

이날 계약식에는 방글라데시전력개발위원회(BPDB) 세이드 아크람(Sayeed Akram) 조달부서장 등 현지 정부 관계자 10여 명이 참석했다.

한전은 앞으로 18개월 간 치타공(Chittagong)을 포함한 4개 도시에서 △GIS 운영시스템 구축, △DB화 작업 △배전설비 마스터플랜 수립 △교육훈련 등을 진행할 예정이다.

방글라데시는 연 평균 6% 이상의 경제성장을 계속하면서 1인당 전기사용량도 급격히 증가하고 있지만, 전기공급량이나 전력인프라가 부족한 상황이다.

전기보급률은 약 80%인데 정전이 잦고 송배전 손실률이 11%(우리나라 3.6%)에 달하고 있다.

한전이 각종 지리 정보를 디지털화해 전력설비를 관리하게 되면 이러한 문제점들이 해소돼 BPDB의 수익성과 운영 효율성이 크게 높아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번 방글라데시 사업은 2015년 나이지리아에 이어 두 번째 계약으로, 아시아 지역에서는 최초의 성과이며 송배전 손실감소 효과가 큰 ‘KEPCO형 GIS모델’의 우수성을 해외 시장에 알리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계약 체결식에 참석한 강명구 한전 신사업개발부장은 “한전은 지난 2008년에 방글라데시 송변전 컨설팅 등 총 5건의 전력인프라 사업을 수행하면서 BPDB와 우호적 협력관계를 계속 유지해왔다.”고 밝혔다.

방글라데시 사업에는 한전뿐만 아니라, 전력기자재를 만드는 국내의 우수 제조사들도 다수 참여할 예정이다.

류병호  webmaster@ppnews.kr

<저작권자 © 검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류병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