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경북 동해안 국내 해양과학교육 메카로 육성한다경북도, '국립해양과학교육관 효율적 운영' 토론회 개최
  • 박경국
  • 승인 2018.12.06 08:41
  • 댓글 0
   
▲ 국립해양과학교육관 조감도

[검경일보 박경국 기자] 경북도는 지난 5일 경북해양바이오산업연구원에서 국립해양과학교육관의 효율적 운영방안 마련을 위한 토론회를 가졌다고 밝혔다.

이날 토론회는 공주대 정기주 교수를 초청해 해양과학교육관에 대한 국내외 사례 및 향후 운영방향에 대한 견해를 듣고 해양과학기술원 동해연구소장을 좌장으로 해군사관학교 인문학교수, 전 영덕국립청소년해양센터 원장, 전 국립중앙과학관 연구관, 전 국립해양박물관 관장 등이 심도있는 토론이 펼쳐졌다.

국립해양과학교육관은 울진군 죽변면 후정해수욕장 인근 건축연면적 12,345㎡의 규모로 총사업비 1,045억 원을 투입해 육상․해상․수중을 동시에 관람할 수 있는 동해안 최초의 복합해양 문화공간을 조성하는 사업으로 지난 2017년 착공해 2020년 개관을 목표로 지상3층의 과학관과 해중전망대, 해상통로, 부속동 등이 들어오게 된다.

해양교육과학관에는 해양자원, 해양에너지, 해양신산업 등 해양을 이해하기 위한 다양한 주제의 전시공간을 조성하고 해중 전망대를 연결하기 위한 스카이워크가 해상에 설치된다. 또한 수중에는 수심 7m에 동해 바다 속을 직접 체험할 수 있는 해중전망대를 설치하고 옥외에는 해양산업전시장, 숙박시설, 해송 산책로 등으로 체험·교육·해양산업이 어우러질 수 있도록 한다.

또한 인근 한국해양과학기술원 동해연구소, 경북해양바이오산업 연구원 등 과학클러스터와 연계한 다양한 교육프로그램으로 경북 동해안을 명실상부 국내 해양과학교육의 메카로 육성한다는 목표로 국내외 관광객들이 가장 찾고 싶은 해양복합 문화관광 단지로 조성할 계획이다.

경북도 해양수산국장은 “2020년 국립해양 과학교육관이 개관하게 되면 우리나라 해양과학교육의 랜드마크로 동해안 해양 관광의 중심지로 도약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박경국  bk7775@naver.com

<저작권자 © 검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경국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