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핫클릭
“대통령 국정운영에 등 돌리는 사람이 많다면
스스로 자기반성과 함께 해결책 찾아야 한다”
  • 강영택
  • 승인 2018.12.24 09:38
  • 댓글 0
   
▲ 검경일보 강영택 총회장

[검경일보 강영택 총회장]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운영 지지율이 과반 밑으로 곤두박질 쳤다. 여론조사전문기관 리얼미터가 지난 17~21일 닷새 동안 전국 19세 이상 유권자 2,513명을 대상으로 여론조사를 실시한 결과 대통령의 지지율은 47.1%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세부 지역·계층별로는 무직과 사무직, 대구·경북(TK)과 부산·울산·경남(PK), 경기·인천과 서울, 20대와 50대, 40대, 보수층에서 하락했다.

불과 6개월 전만 해도 80%대의 높은 지지율을 보였던 문 대통령은 비위 혐의로 수사를 받고 있는 김태우 전 청와대 특별감찰반원의 첩보보고서 언론유출과 잇따른 민간인 사찰 의혹 등이 불거지면서 급기야 이반하는 민심을 막을 수 없는 사태에 이르게 됐다.

청와대는 일부 언론이 비위 혐의 때문에 검찰로 복귀 조치된 김 씨의 일방적인 주장을 그대로 보도하면서 방어에 진땀을 빼고 있다. 김 씨는 민주당 의원 출신 모 공기업 사장이 같은 당 출신인 인사에게 납품 특혜를 줬다는 내용의 감찰 보고서를 올렸는데 청와대가 묵살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여기다 민간인 사찰 의혹까지 터져 나오면서 문 대통령에 대한 국민들의 신뢰가 급격히 깨져가고 있다. 청와대는 김 씨 개인이 임의로 민간인의 개인정보를 수집했을 수는 있지만, 지난 정권에서 자행됐던 지시에 따른 민간인 사찰과는 차원이 다르다고 분명하게 선을 긋고 있다.

하지만 어쨌든 감찰반원이 민간인에 대해서 조사를 한 것이라면 문제는 심각하다. 민간 불법 사찰을 했는지, 사찰한 내용에 대해 청와대 민정수석실이 상응하는 조치를 제대로 했는지 등에 대한 철저한 진상규명이 뒤따라야 한다.

정권에 불리한 말을 한다고 해서 김 씨를 비리 잡범으로 몰아 입을 틀어막으려 했다가는 국정을 책임진 대통령과 정부에 대한 국민들의 실망감은 걷잡을 수 없이 커져갈 것이다. 국정운영에 등 돌리는 사람이 많다면 대통령과 정부는 스스로 자기반성과 함께 해결책을 찾아야 할 것이다.

강영택  webmaster@ppnews.kr

<저작권자 © 검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영택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