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핫클릭
경북도, ‘다문화자녀 베트남 이중언어캠프’ 운영
  • 박경국
  • 승인 2019.01.09 08:47
  • 댓글 0
   
 

[검경일보 박경국 기자] 경상북도는 다문화가족 자녀의 강점인 이중언어 능력을 강화해 미래 글로벌 인재로 키우기 위한 ‘다문화가족자녀 베트남 현지 이중언어캠프’를 운영한다고 밝혔다.

이번 캠프는 이달 7~16일까지 열흘간 베트남 칸화성에 위치한 칸화대학교에서 열린다.

도내 베트남 출신 다문화가정 초․중등 자녀 중 이중언어대회 수상자, 국내캠프 성적우수자 등 20명을 대상으로, 베트남 현지 대학에서 이중언어 집중학습, 베트남 문화이해 및 탐방, 현지 대학생들과의 멘토링 학습 등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집중훈련을 한다.

이중언어 국내·외캠프는 도가 전국 유일하게 조성․운영 중인 다문화가족지원기금사업으로 추진하는 다문화자녀 글로벌 인재육성 지원사업의 일환이다.

도는 2014년 65억원의 다문화가족지원기금을 조성해 2015년 베트남어를 시작으로 매년 베트남 및 중국 등에서 이중언어 국외 현지캠프를 개최하고 있다.

또한 오는 1월말과 8월에는 10일간의 국내 이중언어캠프를 실시하고, 9월에는 ‘전국 이중언어대회’를 개최해 다문화가정 자녀들의 이중언어 구사 능력을 강화시켜 또래 집단 등 사회생활에 대한 자심감과 자긍심 고취, 문화적 정체성을 강화시켜 나갈 계획이다.

조광래 여성가족정책관은 “다문화가족자녀에게는 어릴 때부터 자연스럽게 두 개의 언어를 접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면서, “도는 이들의 강점을 활용해 글로벌 인재로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박경국  bk7775@naver.com

<저작권자 © 검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경국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