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핫클릭
문 대통령 '함께 잘 사는 나라', 거침없는 행보에 박수를
  • 이범수
  • 승인 2019.01.11 08:59
  • 댓글 0
   
▲ 검경일보 이범수 수석부회장

[검경일보 이범수 수석부회장] “올해는 국민의 삶 속에서 정부의 경제정책이 옳은 방향이라는 것을 확실히 체감되도록 하는 것이 목표다. 그러려면 성과를 보여야 한다.”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10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가진 신년 기자회견에서 이같이 언급한 뒤 “‘혁신’으로 기존 산업을 부흥시키고, 새로운 성장 동력이 될 신산업을 육성할 것”이라고 밝혔다.

특히 “1대 99 사회 또는 승자독식 경제라고 불리는 경제적 불평등은 비단 우리만의 문제는 아니라 전세계가 직면한 공통의 과제로, 세계는 드디어 그 문제를 해결하지 않고서는 성장의 지속이 불가능하다는 사실을 인식하게 됐다”며 우리가 함께 이룬 경제적 성과가 재벌 대기업과 소수 고소득층에 집중돼 부의 양극화와 불평등이 극심해졌기 때문이라는 경제 진단에도 뜻을 함께했다.

그러면서 “우리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사람중심 경제’와 ‘혁신적 포용국가’가 바로 그 것이다. 공정하게 경쟁하는 공정경제를 기반으로 혁신성장과 소득주도성장을 통해 성장을 지속시키면서 ‘함께 잘사는 경제’를 만드는 것”이라며 “미래의 희망을 만들면서 개천에서 용이 나오는 사회를 만들자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함께 잘사는 경제를 만들겠다는 의지가 드러났고, 국정현안 전반에 대한 대통령의 이해가 돋보였다. 사람 중심 경제, 혁신적 포용국가를 가치로 다 함께 잘사는 경제를 만들겠다는 대통령의 의지가 잘 드러난 신년의 다짐이었다. 기자들과 각종 현안에 대해 허심탄회하게 대화를 나누며 국민과 적극적으로 소통하는 모습도 돋보였다. 국민 모두가 행복하게 잘사는 대한민국을 만들기 위한 문 대통령의 거침없는 행보에 박수를 보낸다.

이범수  webmaster@ppnews.kr

<저작권자 © 검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범수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