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정부, 설 연휴 구제역 확산에 '노심초사'이낙연 국무총리, “구제역, 강력한 초기대응으로 조기 차단해야”
  • 조성수
  • 승인 2019.01.31 08:33
  • 댓글 0
   
▲ 이낙연 국무총리가 29일 세종로 정부서울청사 재난상황실에서 지방자치단체들과 영상으로 연결된 구제역 상황점검 및 대책회의를 주재하며 발언하고 있다. /사진=국무총리실

[검경일보 조성수 기자] 이낙연 국무총리는 지난 29일 경기도 안성에서 구제역이 발생한 것과 관련, “초동방역을 지나치다 싶을 정도로 과감하고 신속하게 취해야 한다”고 지시했다.

이 총리는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구제역 상황점검 및 대책회의’를 열고 “명절에는 이동이 많은데 사흘 뒤부터 설 연휴이다. 따라서 강력한 초기대응으로 조기에 차단하지 않으면 설 연휴에 구제역이 확산될 수도 있다”며 이 같이 밝혔다.

이 총리는 “경기도는 물론이고 안성시와 인접한 충청남·북도도 강력한 방역조치를 취하라”며 “이동중지 조치가 철저히 지켜지도록 감독하고, 축산농장의 일제소독과 예찰에 빈틈이 없도록 챙겨 주기 바란다”고 주문했다.

이어 “구제역 확산을 막도록 축사출입 차량과 인력에 대해 역학조사를 철저히 하고 역학조사에 따라 필요한 차단조치도 취해야 한다”며 “안성 인접 지역에 대한 백신접종을 신속히 마무리하고 다른 지역에 대해서도 백신접종 여부와 항체 형성율을 재점검하고 추가접종 등 필요한 조치를 취하라”고 말했다.

이 총리는 축산농가에게는 “적극적으로 협조해 주셔야 한다. 농가가 신속히 신고하고 선제적 살처분에도 협력해 주기를 당부드린다”고 밝혔다.

또한 “방역에는 국민 여러분의 협조가 긴요하다. 국민들께서 어떠한 협조를 해주셔야 하는지 관계기관들은 필요한 사항을 신속하게 국민들께 안내해 드리기 바란다”고 주문했다.

이 총리는 “지난해 우리는 AI(조류인플루엔자)와 구제역을 전례 없이 성공적으로 막았다. 작년 봄 이후에는 AI도 구제역도 전혀 없었다”며 “이런 성공의 경험이 이번 구제역에서도 재현되도록 민관이 함께 노력하자”고 말했다.

조성수  sos7107777@naver.com

<저작권자 © 검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성수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