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대구시, 민생안정대책 적극 추진제1회 추경 예산 8조 4,979억원 편성해 시의회에 제출
  • 김해동
  • 승인 2019.02.01 08:14
  • 댓글 0

[검경일보 김해동 기자] 대구시는 전국에서 가장 먼저 당초예산 대비 1,663억원이 증가된 총규모 8조 4,979억원의 제1회 추경 예산안을 편성해 시의회에 제출했다고 1일 밝혔다.
  
시가 제출한 추경 예산안은 자영업, 소상공인, 중소기업 등 현장에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민생경제 활력 제고와 서민생활 안정, 복지 지원 등 시급한 민생안정 대책을 조기에 추진하고 미래산업 육성 및 상생협력 발전 등 현안사업 추진 동력의 안정적 확보를 위한 사업으로 집중 편성했다.

이번 제1회 추경 예산안의 중점 편성내용은 일자리 창출 및 민생안정을 위해 지역주도형 청년일자리사업을 비롯한 일자리 지원(308억원)과 자동차부품산업 활력제고 금융지원 및 중소기업 경영안정자금 지원 등 서민경제 지원(194억원), 노숙인시설 기능보강, 난임부부 시술비 지원 등 복지 지원(124억원), 도시재생뉴딜사업 및 생활SOC사업 추진을 위한 생활안정 지원(326억원) 등 952억원을 편성한다.

미래산업 육성을 위해 미래형자동차 선도기술개발 지원 확대(18→38억원), 첨단운전자 지원시스템 플랫폼 구축(19.5→29.5억원), 전기자동차 구매 지원 확대(637→831억원) 등 253억원을 편성했다.

대구·경북 상생협력 추진을 위해 대구·경북 사회적경제 상생협력사업 (5억원), 농산물 상생장터 한마당 등 9억원을 편성한다.

대구 통합신공항 기본계획수립 용역(5억원), 국채보상운동 기록물 아카이브 구축(6.8억원) 등 현안사업의 지속 추진을 위해 190억원을 편성했다.

구·군 민생안정 추진을 위한 재원으로 조정교부금 164억원(5,060→5,224)을 증액 편성하고, 징수교부금 114억원(333→447), 소방안전특별회계 전출금 11억원(2,630→2,641) 등 법정경비 289억원을 편성했다.

이번 추경예산 재원은 재정분권에 따른 지방소비세율 인상분과 지역상생발전기금 및 지방교부세 증액분, 국고보조금 추가 및 변경내시 등을 합친 1,663억원이다.

시는 지방재정 신속집행의 강도 높은 추진을 위해 전년보다 신속집행 목표를 상향 조정(시본청 63→66%, 공기업 60%)했다. 대상액 6조 1,562억원 중 총 4조 223억원의 예산을 상반기 중에 집중 투입해 고용 불안과 경기 불황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침체된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넣는데 전력을 기울여 나갈 계획이다.

일자리 분야 예산과 SOC 분야 예산의 중점관리를 통해 대규모 재정사업(30~50억원 이상)은 진행단계별로 집행상황을 집중 관리하고, 긴급입찰(7~40일→5일) 및 적격심사(7→3일) 기간 단축, 계약선금 지급 확대(통상 30~40%→70%) 등 신속집행에 필요한 모든 제도를 적극 가동할 방침이다.

권영진 시장은 “우리 앞에 닥친 엄혹하고 절박한 현실을 이겨나가기 위해 선제적으로 추경예산을 편성했다”면서 “예비비 등 가용재원을 적극 활용해 현장에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시민들께서 좌절하지 않고 힘을 내실 수 있도록 민생안정대책을 적극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해동  webmaster@ppnews.kr

<저작권자 © 검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해동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