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문재인 대통령, 산불 이재민 상처 보듬다강원 동해안 산불 피해지역 방문… 피해자 위로·수습 현장인력 격려
  • 조성수
  • 승인 2019.04.08 09:06
  • 댓글 0
   
▲ 문재인 대통령이 5일 오후 강원 고성군 토성면 천진초등학교에 마련된 대피소에서 이재민을 위로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검경일보 조성수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산불 이재민 찾아 피해자를 위로하고, 수습 현장인력을 격려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 5일 오후 강원도 고성군 토성면사무소에 마련된 대책본부를 찾아 소방청·산림청·경찰청·육군·한국전력 등에서 나온 현장 수습인력을 격려하고 화재수습 진행 상황을 보고받았다.

보고가 끝난 뒤 문 대통령은 “지금 눈으로 볼 때는 불꽃들이 남아 있습니까?”, “잿더미 속에는 불씨가 남아 있을 수 있기 때문에 그것을 철저하게 정리 해야되는 거죠?”라며 뒷불 감시에 대한 질문을 이어갔다.

문 대통령은 “워낙 바람이 거세서 조기에 불길이 확산되는 걸 막진 못했지만 우리 소방당국이나 군에서, 그리고 또 경찰, 산림청, 강원도, 민간까지도 다 협력해서 그나마 그래도 더 이상 산불이 확대되는 것을 막을 수 있었다고 생각한다”며 “아주 수고들 하셨습니다”라고 격려를 전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상황실 인근 이재민 대피소인 천진초등학교를 방문했다.

이재민 가족이 머물고 있는 텐트로 들어간 문 대통령은 사람이 다치진 않았는지, 지내는데 불편함은 없는지 등을 물었다.

문 대통령은 한 이재민에게 “안 다치는게 제일 중요하다. 사람 생명이 제일 중요하다”며 “집 잃어버린 것은 우리 정부와 강원도에서 도울테니까…”라고 위로했다.

또한 문 대통령은 속초 장천마을로 이동해 피해주민들을 위로하고 수습작업 중인 소방대원 등 현장인력을 격려했다.

조성수  sos7107777@naver.com

<저작권자 © 검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성수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