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국내서 멸종된 따오기 22일 자연으로 방사
  • 박경국
  • 승인 2019.05.13 10:03
  • 댓글 0
   
▲ 방사 대비 사냥훈련 중인 우포 따오기

[검경일보 박경국 기자] 우리나라에서 멸종됐던 따오기를 다시 볼 수 있게 된다. 1979년을 마지막으로 국내에서 자취를 감춘 뒤 40년, 복원 노력 10년 만이다.

환경부와 문화재청, 경상남도, 창녕군은 멸종위기 야생생물 2급이자 천연기념물 제198호인 따오기를 오는 22일 경남 창녕 우포 따오기복원센터에서 자연으로 방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황새목 저어새과인 따오기는 관련 동요가 있을 정도로 오래 전부터 우리 국민에게는 친숙한 새였다. 몸길이 약 75∼78cm로 날개를 펼치면 길이가 150∼160cm에 달한다.

따오기는 청정 환경의 대표종으로 논과 같은 습지에서 주로 먹이를 찾으며 미꾸라지, 개구리 등 양서 파충류를 먹는다. 동북아시아 전역에 분포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1860년 무렵에는 우리나라에 많은 따오기가 분포한다는 기록이 있다. 1913년에는 서울 북부 지역에서 50마리의 따오기 무리가 발견되기도 했다. 하지만 1979년 비무장지대(DMZ)에서 사진이 찍힌 뒤로 따오기는 국내에서 완전히 자취를 감췄다.

환경부 관계자는 “따오기는 비교적 행동이 느리며 주로 사람이 사는 곳 주변에 서식해 사냥으로 쉽게 희생됐다”며 “남획과 환경오염 등으로 인한 서식지 파괴, 먹이감소 등으로 멸종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다 지난 2008년 한중 정상회담 당시 후진타오 중국 국가주석이 따오기 한 쌍을 기증하면서 복원 노력이 시작됐다. 창녕군은 2009년까지 1년간 중국 사육사로부터 기술을 전수받아 독자적인 증식 기술을 개발했다. 2013년에는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수컷 두 마리를 추가로 기증하기도 했다. 

창녕 우포 따오기복원센터가 증식 복원에 노력한 결과 따오기들은 복원 10년 만에 363마리로 늘어났다. 그동안 국내에 조류독감이 발생하면 따오기복원센터 직원이 24시간 밤을 새며 따오기를 지키는 등 정성을 기울여 왔다.

환경부와 문화재청, 경상남도는 각각 서식지외보전사업과 문화재보수정비사업, 따오기복원센터 운영 지원사업을 통해 창녕군이 따오기를 증식·복원할 수 있도록 지원해 왔다.

아울러 한중일은 2008년부터 한중일 따오기 국제 세미나를 개최, 상호 증식·복원 기술 교류 등을 진행하고 있다.

이번에 방사하는 따오기는 총 40마리다. 1979년 멸종된 지 40년 만에 방사한다는 의미를 담았다. 방사될 따오기는 암수의 비율(1:3)과 어미와 새끼의 비율(2:1)을 고려해서 선별했다.

이들 따오기는 최근 3개월간 비행훈련, 대인·대물 적응훈련, 먹이섭취 훈련, 울음소리 적응훈련 등을 받았다.

창녕군은 방사될 따오기에 위치추적기(GPS)와 가락지를 부착해 실시간으로 위치를 파악할 예정이다. 아울러 연구자, 자원봉사자 등 80여 명이 매일 따오기를 관찰할 계획이다.

따오기가 질병에 걸리거나 다치면 올해 12월 창녕에 완공되는 천연기념물구조·치료센터에서 응급 대응과 구조·치료를 할 계획이다.

아울러 창녕군은 따오기의 성공적인 야생 적응을 위해 2010년부터 우포늪 일대 국유지를 대상으로 따오기 먹이터(논 습지 16ha)와 영소지(숲 23ha)를 조성했다. 2016년부터는 우포늪 일대 20개 마을 주민과 초중학생을 대상으로 따오기와의 공존 홍보와 생태교육을 진행했다.

다만, 중국과 일본의 사례를 보면 방사된 따오기는 상당수 폐사할 우려가 있다. 일본은 2008년부터 지금까지 19차례 따오기를 방사한 결과 3년간 생존율이 40% 수준에 그쳤다.

따오기의 생존율을 높이기 위해 ‘연방사(soft release)’ 방식으로 진행한다. 따오기가 훈련하고 있는 야생적응훈련장의 출입문을 개방해 따오기가 야생과 훈련장을 오가다가 스스로 자연으로 나가도록 하는 방식이다.

이는 동물을 상자에 1마리씩 넣어 두었다가 상자문을 열어 나가게 하는 ‘경방사(hard release)’ 보다 따오기에 스트레스를 덜 줄 것으로 보인다.

22일 창녕에서는 야생 방사 행사가 열린다. 조명래 환경부 장관, 정재숙 문화재청장, 김경수 경남지사, 한정우 창녕군수 등과 중국·일본의 정부·지방자치단체 관계자, 전문가 등이 참석할 예정이다.

행사에서는 따오기들이 쉽게 먹이를 구할 수 있도록 미꾸라지도 풀어놓을 계획이다.

환경부와 문화재청은 “따오기 복원이 앞으로 사라진 생물들의 더 많은 복원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김경수 경남지사는 “따오기와 같은 멸종위기 야생생물이 잘 살아갈 수 있도록 자연생태계 보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정우 창녕군수는 “따오기가 자연에 잘 적응할 수 있도록 가까이 접근하거나 사진 촬영을 위해 서식환경에 영향을 주는 행동은 지양해 달라”고 부탁했다.

박경국  bk7775@naver.com

<저작권자 © 검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경국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