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핫뉴스
"우리가 꿈꾸던 자랑스러운 경북도 만드는데 최선"이철우 지사, 15일 포항 방문 끝으로 시군 소통 간담회 대장정 마무리
  • 박경국
  • 승인 2019.05.16 09:33
  • 댓글 0
   

[검경일보 박경국 기자] 이철우 경상북도지사는 지난 15일 포항시를 방문해 새바람 행복경북의 도정방향을 공유하고, 찾아가는 현장 소통 간담회를 개최했다.

포항시청 대회의실에서 열린 현장 소통 간담회에는 이 지사를 비롯, 이강덕 포항시장, 장경식 경상북도의회 의장, 서재원 포항시의회 의장, 경상북도의회 의원, 포항시 기관·사회단체장과 주민대표 등 200여명이 참석했다.

이 지사는 이 자리에서 경북도정의 주요현안 설명에 이어 포항지진 특별법 제정, 환동해 중심의 북방경제 활성화를 위한 산업기반 조성 등 지역의 염원과 발전 방안에 대해 논의하고 지역민들의 애로사항을 청취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어 최근 수요가 급증하고 있는 리튬이차전지의 핵심소재분야인 양극소재 전구체를 전문적으로 생산해 지역 일자리 창출에 기여하고 있는 ㈜에코프로지이엠을 찾아 기업 경영진과 간담회를 가졌다.

이 지사는 기업 현황에 대한 설명 및 운영상의 애로사항과 건의사항 등을 청취하고, 국제적 경쟁력을 갖춘 최고의 기업으로 거듭나 미래를 선도하고 더 많은 일자리 창출을 위해 노력해줄 것을 당부했다.

끝으로 포항시 북구 흥해읍 곡강·용한리 일원에 약 78만평 규모로 조성중인 영일만4일반산업단지 현장을 방문해 현재까지 진행 상황에 대한 설명을 듣고 영일만항 개항에 따른 항만기능의 증대와 21세기 환동해권 중심도시로 도약을 위한 기틀이 마련되기를 기원했다.

도는 이번 포항시 소통 간담회를 마지막으로 23개 시군 소통 간담회를 마무리했다.

이 지사는 “현장 소통 간담회는 도민의 곁으로 찾아가 현장의 생생한 목소리를 듣고 지역민들과 허심탄회한 대화를 통해 진정으로 원하는 것이 무엇인지 알게 됐다”면서 “간담회를 통해 도민의 가려운 곳을 조금이나마 긁어줄 수 있어 행복한 시간이었다. 항상 낮은 자세로 도민과의 거리를 좁히고 소통하는 모습을 통해 새로운 바람으로 우리가 꿈꾸던 자랑스러운 경북도를 만드는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박경국  bk7775@naver.com

<저작권자 © 검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경국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