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문재인 정부, 스마트시티 청년창업가 지원에 나선다자율주행·공유숙박 등 청년인재 70명 선정… 최대 1억원 지원
  • 조성수
  • 승인 2019.05.29 07:31
  • 댓글 0
   
▲ '세계 최초 5G 상용화, 대한민국이 시작합니다' 기념촬영 모습 /사진=청와대

[검경일보 조성수 기자] 문재인 정부가 스마트시티 분야에서 신기술 창업을 꿈꾸는 청년 인재 지원에 나선다.  

국토교통부는 중소벤처기업부 등과 함께 스마트시티 분야 신기술 창업에 뜻있는 청년 인재 70명을 뽑아 지원한다고 29일 밝혔다.

이와 관련 정부는 지난해 7월 4차 산업혁명 청년 창업기업 육성을 위한 범부처 추진단을 발족, 39세 이하 청년 일자리 문제 해결과 신성장 동력 확충을 위한 신기술 분야 창업지원에 착수한 바 있다.

이번에는 지난달 8일부터 이달 27일까지 스마트시티 분야에서 지원 대상을 공모했으며 응모한 170명 가운데 70명이 최종 선정됐다.

공모에서 선정된 이들의 창업 아이디어를 살펴보면 생활안전, 스마트 홈, 자율주행, 환경, 공유숙박, 스마트 축산 등 스마트시티와 관련된 것들이 많았다.

이들 예비 창업자는 2020년 3월까지 시제품 제작, 마케팅, 맞춤상담(멘토링) 등 초기 창업 준비에 필요한 소요자금을 바우처(정부가 지급을 보증하는 쿠폰) 형태로 최대 1억원까지 받게 된다.

또 창업 이후에도 각종 스마트시티 전시회 참가, 기존 기업과의 연관사업 참여, 전문가 풀(약 100명) 개별 맞춤 상담 등의 지원이 이어질 예정이다.

아울러 국토부는 스마트시티 창업 생태계 조성·확산을 위해 국가시범도시, 혁신도시 등을 중심으로 창업공간과 주거 등을 원스톱으로 제공하는 ‘인큐베이팅 센터’를 조성, 경쟁력 있는 새싹기업에 창업·주거·유통·판매 공간을 저비용으로 제공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창의적이고 유용한 창업 아이템이 홍보의 어려움으로 시장에서 사장되는 것을 막기 위해 오는 9월부터는 ‘스마트시티 솔루션 마켓(Smartcity Solution Market Place)’을 구축·운영할 예정이다.

배성호 국토부 도시경제과장은 “스마트시티는 도시의 일상생활과 관련된 창의적 아이디어만으로 다양한 창업이 가능한 분야”라며 “창업기업의 우수한 제품이 시장을 통해 선택받고 성장할 수 있도록 산업 생태계를 적극 조성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조성수  sos7107777@naver.com

<저작권자 © 검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성수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