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주춤하던 양평군 인구, 5월 대폭 증가추세 보여
  • 김현호
  • 승인 2019.06.05 08:57
  • 댓글 0

[검경일보 김현호 기자] 올해 들어 주춤하던 양평군의 주민등록인구가 5월 중 433명이 늘어나 외국인을 제외한 양평군의 인구는 116,517명으로 대폭 증가했다.

그간 군의 인구는 2014년 1,759명 증가, 2016년 2,937명 증가, 2016년 3,051명 증가, 2017년 3738명 증가, 2018년 990명이 증가하는 등 최근 5년간 양평군의 인구는 12,475명이 증가했다. 또한 2009년~2018년 10년간 광역시를 제외한 전국 77개 군 단위 인구증가율도 26.95%로 혁신도시로 인구가 대폭 증가하고 있는 충북 진천군(27.27%)에 이어 2위를 차지했다.

군에서는 수도권과 근접한 지리적 여건과 전철, 고속도로 등 교통여건이 좋아 지속적 인구 증가를 유지하다가 2019년 들어 인구감소라는 쇼크에 ‘기획예산담당관에서 총괄해 추진한 주소이전사업’, ‘주민들의 의견을 반영한 다양한 인구정책 추진’, ‘출산장려금 대폭 확대’, ‘새마을회 순회 인구교육’ 등을 적극 실시했다.

이와 더불어 남양주시 다산지구, 하남시 미사지구 등 신규 대단지 아파트 입주로 유출 됐던 인구가 다시 양평군 전철역 주변의 주택으로 새로운 인구가 들어오면서 5월 달에 인구가 대폭적으로 증가한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또한 올해 가장 많은 인구가 증가한 면은 양서면 165명, 용문면 131명으로 이는 각 면 소재 기숙학원생 중 주소이전 학생 증가가 한몫을 한 것으로 보인다.

조규수 기획예산담당관은 “그간 추진한 각종 인구정책의 결실로 양평군의 인구가 다시 증가하는 것으로 평가된다. 인구의 양적인 증가도 중요하지만 앞으로 청년인구 등 생산가능인구가 더 이상 유출되지 않고 오히려 증가하도록 하는 정책을 적극적으로 추진해 인구의 질적 증가에도 많은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김현호  maami6471@naver.com

<저작권자 © 검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현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