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연예 핫클릭
풍운아 가수 춘호, '누님'으로 활동… 컴백 청신호
  • 장수영
  • 승인 2019.06.05 09:01
  • 댓글 0
   
▲ 가수 '춘호'/사진=(주)채널넘버식스 제공

[검경일보 장수영 기자] 지난 3월 신곡 '누님'으로 활동을 재개한 가수 '춘호'는 2003년 히트 작곡가 박현진 작품 '춘호야'를 본명 '김영호'로 발표하며 가요계 정식 데뷔를 했다. 

그리고 가수 '춘호'는 이후 2005년 ‘벌써 나를 잊으셨나요’를 리메이크해 주목을 받으며 본격적인 방송 활동을 전개하며 데뷔곡 제목에서 따온 ‘춘호’로 꾸준히 활동해 오던 그는 작곡가 김준기와 ‘사랑했는데’를 발표 KBS '전국 노래자랑‘ 도 출연하며 야심 찬 홍보로 대중들에게 다가갔으나 기대만큼 성과를 이루지 못했다.

마음에 드는 곡을 찾던 중 현재 KBS 전국 노래자랑 악단장으로 활동 중인 '신재동' 작곡가와 2008년 '자꾸만'을 발표하고 혼신을 다했지만 뜻을 이루지 못하자 오랜 기간을 은둔 생활에 들어갔다.

어린 시절부터 음악을 너무나 좋아해 악기도 베이스, 드럼을 연주하며 밴드 활동과 오랜 라이브 무대를 출연하며 끈기로 긴 세월을 한길만을 고집한 '춘호'는 10년 만에 가요로 돌아와 신예 작곡가 김명수와 경쾌한 고고 리듬의 곡으로 구성이 재미있는 ‘누님’으로 새로운 출발을 알렸다.

(주)채널넘버식스에서는 "많은 어려움 속에서도 끝없는 열정으로 돌아온 가수 '춘호'는 잊지 않고 기억해주는 팬들과 대중에게 새로운 모습을 보여주기 위해 전국 방방곡곡 만남의 기회를 찾아 활발한 활동을 진행하고 있다."고 피력했다.


장수영  webmaster@ppnews.kr

<저작권자 © 검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수영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