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선진 5개국 특허청장 회의 11~13일 한국서 열린다
  • 김성호
  • 승인 2019.06.10 08:10
  • 댓글 0

[검경일보 김성호 기자] 우리나라를 비롯한 미국·일본·유럽·중국으로 구성된 선진 5개국 특허청장 회의(IP5)가 11일부터 13일까지 인천 송도에서 개최한다.

2007년에 출범한 IP5(Intellectual Property 5)는 세계 특허출원의 85%를 처리하는 5대 특허청의 협의체로, 글로벌 지재권 시스템의 발전 방향을 결정하는 중요한 회의다.

우리나라는 특허출원 세계 4위와 PCT 국제특허출원 세계 5위 등으로, 세계 4강과 국가 간 협의체를 구성·운영하는 것은 ‘지재권’ 분야가 유일하다.

이번 회의에서는 4차 산업혁명 시대 공동 대응을 위한 IP5 협력이 강화될 전망이다.

12일에는 IP5 청장과 산업계 대표의 연석회에서 ‘인공지능(AI)/신기술 대응’을 주제로 향후 협력 이슈들을, 13일에는 IP5 청장회의에서 이와 관련된 협력 추진 방안을 논의한다.

이외에도 서로 다른 특허제도를 조화하는 방안과 각국의 특허정보에 대한 접근성 강화 등의 협력 성과를 승인해 글로벌 특허제도의 편의성이 개선될 전망이다.

이번 회의의 의장을 맡은 박원주 특허청장은 “이번 회의에서 그동안 논의했던 사항들의 합의가 이루어진다면 향후 우리 기업들이 IP5 국가에서 특허를 더 빠르게 획득할 수 있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서 “또한 더 저렴한 비용으로 특허를 예측가능성 있게 획득할 수 있게 될 것”이라며 “5개국 청장과 충분한 논의와 토론을 이끌어 만족스러운 합의가 도출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번 회의는 우리나라에서 2008년 제주도와 2014년 부산에 이어 세 번째로 개최하는 IP5 회의로, 5개국 특허청장과 세계지식재산기구(WIPO) 사무총장·5개국 지재권 사용자단체 대표 등 총 100여 명이 참석한다.

김성호  webmaster@ppnews.kr

<저작권자 © 검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성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