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핫클릭
광주전남중기청, 스타트업과 격의 없는 소통간담회현장 규제·애로를 넘어 혁신성장 지원하는 메신저역할 하기로
  • 류병호
  • 승인 2019.06.21 08:03
  • 댓글 0
   

[검경일보 류병호 기자] 기업의 성장을 가로막는 규제를 개선하고 초기 창업자의 현장애로를 해소하기 위해 스타트업 정책고객과 중기 지원기관 간 격의 없는 대화가 오갔다.

광주·전남지방중소벤처기업청(청장 이재홍)은 지난 20일 송원대학교를 방문해 창업보육센터 입주기업들과 만나 규제발굴, 경영애로를 청취하고 초기 창업자를 격려하는 등 현장소통의 시간을 가졌다.

이날 간담회는 중소벤처기업부 지원사업을 소개하고 초기 스타트업이 직면한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이를 해결하기 위해 마련한 자리로 입주기업 20여개사가 참여했다.

간담회는 광주전남중기청,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광주창조경제혁신센터, KOTRA 등 유관기관이 참여해 기술개발, 자금조달, 투자유치, 수출·판로 등 다양한 분야의 맞춤형 상담도 병행했다.

진광테크 박양승 대표는 “스타트업들이 제품개발 과정에서 발생하는 비용부담으로 사업화를 위한 제품 개발단계에서 자금조달에 어려움이 있다”면서 정부의 지원을 요청했다.

광주전남중기청 관계자는 “중소기업 기술개발을 지원하는 다양한 사업이 있으며 창업기업의 경우 창업성장기술개발사업을 활용하시길 바란다”면서 신청시기와 절차에 대해 설명했다.

영진시스템(주)의 최윤근 대표 등 다수의 기업들이 해외진출을 계획하고 있으나 어떤 경로로 어떻게 접근해야 되는지 몰라 답답하다고 애로를 토로했다.

광주전남중기청과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KOTRA 관계자는 수출컨설팅, 해외시장조사, 수출바우처 등 수출초보 기업이 활용하기에 적절한 지원사업을 차례로 안내했다.

특히, 수출 초보기업들을 위해 수출 절차와 방법을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제작중인 ‘수출 가이드라인’ 리플렛을 7월초 배포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송원대학교 윤석암 센터장은 “20여년의 창업 노하우를 바탕으로 창업 실패를 줄이고 성공확률을 높여 지역 초기 스타트업에게 꿈과 희망을 줄수 있도록 조력자 역할에 최선을 다하겠다”면서, “예비창업자 및 초기 창업자에게 경영·기술 컨설팅 등을 제공해 안정적인 경영활동과 종합적이고 지속적인 지원으로 지역의 중소기업진흥과 지역경제발전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이재홍 청장은 “중소기업 중심의 혁신성장을 위해 정부와 기업, 대기업과 중소기업, 사업주와 근로자를 서로 연결하고 함께 성장하는 경제체제로 전환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면서, “성장을 가로막는 현장의 규제·애로를 해결하고 자금, 투자, R&D, 수출 등 정부 지원정책을 쉽게 활용할 수 있도록 지방청은 메신저로서 역할을 충실히 하겠다”고 밝혔다.

류병호  webmaster@ppnews.kr

<저작권자 © 검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류병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