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경북도, 양파 가격 폭락에 시장 다변화로 수급 조절기존 주력시장인 대만외 싱가포르 신규시장 개척, 태국 시장 확장
  • 박경국
  • 승인 2019.07.01 08:51
  • 댓글 0
   
▲ 경북도-싱가포르 양파수입업체 수출확대 협약체결 모습

[검경일보 박경국 기자] 최근 양파 가격이 폭락하고 있는 가운데 경상북도가 양파수급 조절을 위해 해외 수출에 적극 대응하고 있어 내수 시장 안정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

도는 지난 6월 중순 기존 양파 주력 수출시장이던 대만으로 수출을 시작했으며, 신규 시장개척에 성공한 싱가포르와 태국시장에도 7월 첫 주부터 수출을 개시 한다고 밝혔다,

이번 신규 시장개척은 지난 주 양파가격 안정을 위해 김종수 농축산유통국장이 경북통상(사장 박순보)과 함께 현지 바이어를 직접 방문하는 정성을 보이면서, 현장에서 계약이 성사돼 진행하게 됐다.

이에 도와 경북통상은 9월까지 기존 수출시장이던 대만으로 5천톤을 공급하고 신규로 싱가포르 1,200톤, 태국, 말레이시아, 홍콩에 각 480톤, 미얀마 시장에 240톤 등 약 8천톤 이상을 수출할 것으로 전망된다.

도는 올해 양파 가격이 폭락 조짐을 보이자 지난 6월 2일 관계기관 긴급 대책회의를 갖고 시장격리를 위한 산지폐기 및 소비촉진행사를 여는 한편 수출확대 대응책을 마련하고 양파 가격 안정에 총력 대응하고 있다.

올해 양파 수급상황은 생육기 기상호조로 인해 생산량이 30%이상 증가하면서, 전국 양파생산량의 15%정도를 담당하고 있는 도에도 긴장감이 감돌고 있는 상황이다.

이러한 상황속에서 도는 양파 판촉행사와 더불어 전국 최초 스틱형 양파가루를 제조해 편의성을 높인 신제품을 7월중 출시할 계획으로 신규 소비촉진에도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

이처럼 도는 양파 신규수요 확대와 함께 수출분야에도 직접 나서는 등 전방위적인 활로를 개척하고 있어, 향후 양파가격 안정에 청신호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철우 경도지사는 “행정의 역할은 지원이 아니라 현장에 함께 있는 것”이라며 “농업인과 함께하는 농정으로 농산물 가격을 안정시켜 나가겠다”고 말했다.

박경국  bk7775@naver.com

<저작권자 © 검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경국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