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핫클릭
경북도, 녹조 문제 해결에 '팔 걷었다'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녹조제어 통합플랫폼 구축 지역 현장 방문
  • 박경국
  • 승인 2019.08.21 08:53
  • 댓글 0
   
▲ 낙동강 녹조제어 통합 플랫폼 개발 및 구축사업 현장방문 모습 /사진=경북도

[검경일보 박경국 기자] 최근 연일 계속되는 폭염으로 칠곡보 등 낙동강 주요 수계에 녹조가 확산되는 가운데, 경상북도는 지난 20일 4차 산업혁명 핵심 과학기술을 적용해 녹조 제어 통합 플랫폼 구축 현장을 방문하고, 구미전자정보기술원에서 녹조문제 방안을 논의하는 간담회를 가졌다.

매년 여름철 마다 되풀이 되고 있는 낙동강 녹조는 1,300만 영남 주민의 식수원을 위협하는 생활 문제로 단편적인 대책 외에 과학기술을 통한 보다 근본적인 대책의 필요성이 대두돼 왔다.

이에 도는 지난해 9월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공모사업에 선정돼 ‘낙동강 녹조제어 통합 플랫폼 개발 및 구축 사업’을 추진해왔다.

이 사업은 낙동강 수계를 대상으로 녹조 발생 오염원 관리 ⇨ 모니터링 ⇨ 분석·예측 ⇨ 제어·관리 ⇨ 수돗물 안전성 확보 등 녹조를 전주기적으로 예측·관리하는 사업이다.

사업 첫 해인 올해는 구미시 비산동 일원에 녹조제거선, 수류확산장치, 모니터링 기술 적용을 위한 실증단지를 구축해 수상형 녹조 제어 기술의 요소 기술의 개량을 수행하고 있다.

또 조류 및 조류기인 수질유해물질 제어를 위한 소재 개발 및 평가를 위해 안동시 영가대교 인근에서 실증하고 있다.

이에 문미옥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1차관이 이달 20일 구미 비산동 일대의 낙동강 실증지역 현장을 답사하고, 이어서 관련 산·학·연과 지역주민, 시민단체가 함께 참여하는 ‘녹조 대응 국민생활연구 간담회’를 개최해 과학기술 기반 녹조 문제 해결책을 논의했다.

문 차관은 “과학기술의 존재 이유는 국민의 삶의 질을 높이는데 있다”며 “과학기술의 역량을 결집·활용해 체계적인 대응이 이뤄질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전우헌 경북도 경제부지사는 ‘스마트 녹조제어 통합 플랫폼 구축’ 공모사업 선정에 대해 감사를 표하고, 녹조문제 해결을 위한 산·학·연·관의 협력을 강조했다.

전 부지사는 “녹조 피해를 체계적으로 줄이는 동시에 적극적으로 기업 발굴과 기술사업화 지원을 통해 경북지역에 녹조 관련 신산업을 적극적으로 육성하겠다”고 말했다.

박경국  bk7775@naver.com

<저작권자 © 검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경국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