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검경&법률 핫클릭
장흥 회진파출소, 지워진 선박이름 표기 서비스 제공
  • 윤진성
  • 승인 2019.10.02 07:55
  • 댓글 0
   

[검경일보 윤진성 기자] 완도해양경찰서(서장 김충관)는 장흥 회진파출소에서 9월 한 달간 선박이름이 미표시 되거나 지워진 선박을 대상으로 이름을 써드리는 찾아가는 민원 서비스를 제공했다고 2일 밝혔다.

완도해경에 따르면 회진해경파출소의 관할 선박은 총 1,036척이며 그 중 51척이 오랜 사용으로 지워지거나 훼손됐고, 고령이나 건강상의 문제 등으로 작업이 어려운 것을 알고 직접 방문해 선박의 이름을 표기해주는 찾아가는 민원서비스를 제공했다.

어선법 제 16조에 의하면 어선의 소유자는 선박국적증서등을 발급받은 경우에 해양수산부령으로 정하는 바에 따라 지체 없이 그 어선에 어선의 명칭, 선적항, 총톤수와 흘수를 표시하고 어선번호판을 붙여야 하며 이를 어길시 100만원의 과태료에 처한다.

김인 회진파출소장은 “도움이 필요한 우리 국민들에게 항상 먼저 다가가 손을 내밀 수 있는 해양경찰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윤진성  webmaster@ppnews.kr

<저작권자 © 검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진성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