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핫클릭
인천공항, 발레·성악·피아노 콜라보 공연 펼친다10월 한달간 인천공항 제2터미널 3층 노드정원서 특별 상설공연 펼쳐
  • 장수영
  • 승인 2019.10.11 08:33
  • 댓글 0
   
▲ 인천공항 제2여객터미널 10월 상설공연 ‘플리에 아트' 공연 모습 /사진=인천국제공항

[검경일보 장수영 기자] 인천국제공항공사(사장 구본환)가 10월 축제시즌을 맞아 클래식공연단 '플리에 아트'를 초청, 제2여객터미널 노드정원에서 한달간 고전무용의 정수인 발레와 웅장한 성악, 피아노의 환상적인 콜라보 공연을 펼친다.

'플리에 아트'(PLIE ART)는 국립현대무용단 출신 윤보애가 이끄는 실력파 클래식무용예술공연단으로, 일상에서 접하기 힘든 고품격 전통예술과 현대무용을 누구나 쉽게 경험할 수 있게 정상급 무용수들과 성악가와 함께 현대무용, 발레, 한국무용 등 다양한 장르의 공연을 펼치며 클래식 무용예술의 대중화를 선도하고 있다.

이번 공연은 인천공항이 축제의 달을 맞아 마련한 10월 특별 상설공연으로, 플리에 아트는 'LET IT GO', 'ALICE IN WONDERLAND' 등 디즈니 만화영화 OST부터 영화 OST, '지금 이순간', '넬라판타지아' 등 성악곡까지 여러 장르의 음악을 무용수의 손끝에서 펼쳐지는 역동적인 몸짓과 성악가의 아름다운 목소리로 소화해, 공항을 찾은 여행객들의 눈과 귀를 사로잡을 예정이다.

인천공항 2터미널 3층 탑승게이트 앞에서 만날 수 있는 '찾아가는 공연'도 볼거리다. '찾아가는 공연'은 다양한 장르의 실력파 아티스트들이 예고없이 펼치는 게릴라 공연으로, 출국을 앞둔 여행객이라면 누구나 고품격 예술공연을 무료로 감상할 수 있다.

10월 특별 상설공연은 인천국제공항 제2여객터미널 3층 면세구역 동서편에 위치한 노드정원에서 매일 11시30분, 12시30분, 15시, 16시, 17시에 진행된다. 자세한 사항은 아트포트 홈페이지(artport.kr)나 제2여객터미널 문화예술사무국(032-741-7881)에 문의하면 된다.

한편, 인천국제공항 제2여객터미널은 작년 10월 7개 항공사가 추가 입주해 개항 1년만에 연간 1,900만명 이상의 관광객이 이용하는 세계적인 규모의 여객시설로 탈바꿈했다. 올해는 대규모 정기공연과 사회적가치 실현을 위한 청년예술가 지원사업 등 약 2천회의 수준높은 문화예술공연을 무대에 올려 세계최고의 '아트포트‘(ArtPort)로 위상을 확고히 다질 예정이다.

장수영  webmaster@ppnews.kr

<저작권자 © 검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수영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