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핫클릭
건국대 민상기 총장 직위해제 둘러싼 잡음 무성
  • 이동연
  • 승인 2019.11.06 09:31
  • 댓글 2
건국대 민상기 총장

[취재 인터넷언론인연대/ 편집 검경일보 이동연 기자] 건국대학교 민상기 총장이 지난 1일 건국대 재단 이사회로부터 직위해제 됐다.

재단 이사회는 민 총장이 9월 23일, 대학 법인에 보고나 결재 절차를 거치지 않고, 학내 중요 의사결정 사안을 외부에 알린 점을 문제 삼았다.

건국대 법인으로부터 직위해제 조치된 민상기 건국대 총장은 지난 1일 서울동부지법에 직위해제 효력정지 가처분신청을 냈다.

법원에 따르면 민 총장이 건국대 법인을 상대로 낸 직위해제 효력정지 가처분 심문기일이 오는 8일 오전 10시30분 서울동부지법에서 열린다.

건국대 의과대학은 지방대에만 의대를 인가해주던 지난 1985년 글로컬캠퍼스에 정원 40명의 의과대를 설치했다. 2005년 의전원으로 전환됐지만 실질적인 수업과 실습이 서울에서 진행돼 설립 취지에 맞지 않는다는 지적을 받아왔다. 그 여파로 최근 더불어민주당 충주지역위원회는, 의전원 수업과 실습을 충주에 있는 글로컬 캠퍼스에서 진행할 것과, 의전원을 6년제 의과대로 전환할 것을 요구했다.

민 총장은 “민원해결을 위해, 지난 9월 23일 민주당 충주지역위원회를 방문했다”면서 “의전원 수업과 실습을 글로컬 캠퍼스로 환원시키고, 의전원을 6년제 의과대학으로 변경을 추진하겠다고 약속하고, 자필 서명한 문서를 전달했다”고 밝혔다.

현재 의전원 충주 환원과 관련해서는 “교육부에 제출할 건국대 충주병원 실습 필요 시설 확충 방안 등, 구체적 계획도 수립하고 있었다”며 “교육부의 현장조사를 통해 자신을 비롯한 전임총장들과 의전원 관련 교수 등이 다수의 징계를 받을 위기에 처해 있다”고 말했다. 

민 총장은 “직위해제를 하기 위해서는 교원징계위원회에 그 징계 의결을 요구해야 하는데 법인은 소명 및 자료제출 절차를 거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민원해소를 위해 적극적으로 노력했던 일들이, 학교법인의 명예를 훼손했다고 주장하는 것은 말이 되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이동연  webmaster@ppnews.kr

<저작권자 © 검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동연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 왕꼼수 2019-11-06 14:36:32

    총장하는 동안 내내 꼼수만 부리더니 나가도 꼼수부리네.
    그러니 짤리지. 에라이   삭제

    • 건대노조 2019-11-06 14:31:09

      건국대학교 노동조합을 사칭하다니... 총장이 급하긴 급한가보네 ㅎ   삭제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