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핫클릭
경북소방본부, 작년 3분마다 1회 119구급출동
  • 박경국
  • 승인 2020.01.09 10:09
  • 댓글 0
   

[검경일보 박경국 기자] 경상북도 소방본부는 2019년 119구급활동을 분석한 결과 출동건수는 174,885건, 이송인원은 102,997명으로 3분당 1회 출동, 5.1분당 1명의 환자를 이송했다고 밝혔다.

환자발생 유형을 살펴보면 고혈압, 당뇨병 등 질병환자가 60,612명(58.85%)로 가장 많았고 그 다음으로 낙상 등 사고부상이 23,084명(22.41%), 교통사고는 14,932명(14.5%)순이었다.

연령별로 보면 70대가 19,139명, 80대 이상이 17,250명, 60대가 17,176명으로 전체 환자의 51.98%가 노인환자인 것으로 나타났다.

구급활동은 하루 중에는 활동량이 많은 오전 8시~12시(23,213명, 20.83%),  연중으로는 8월과 9월(19,101명, 18.55%)에 가장 많은 활동이 이뤄졌다.

경북소방본부는 심정지 환자의 ‘소생율’을 높이고 ‘예방 가능한 사망률’을 낮추기 위하여 2019년 1급 응급구조사와 간호사인 전문구급대원 162명을 채용하고 연간 3,000건 이상의 격무 구급대와 응급의료 사각지역인 농어촌에 구급차를 배치하는 등 다방면으로 노력한 결과 29,743명의 중증 응급환자에게 고품질의 구급서비스를 제공했다.

특히 심정지 환자에 대한 신속한 전문 심폐소생술을 통해 심정지 환자의 맥박이 회복되는 회복률은 전년 6.7% 대비 9.7%(1,699명 중 165명 회복)로 향상됐다. 그 중 42%인 69명은 가정과 사회로 복귀해 일상생활을 영위하고 있다.

남화영 경북도 소방본부장은 “경북은 인구학적으로 전국에서 노령화지수가 두 번째로 높고 환경적으로 응급의료취약지역이라는 어려운 여건이지만 의료사각지대의 구급차량 배치확대와 전 구급대원의 1급응급구조사와 간호사 배치로 구급인프라를 구축해 270만 도민의 생명보호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의지를 밝혔다.

박경국  bk7775@naver.com

<저작권자 © 검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경국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