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핫클릭
경북도, 청사 출입자 전원 코로나19 의심 증상 확인
  • 박경국
  • 승인 2020.02.24 08:10
  • 댓글 0
   

[검경일보 박경국 기자] 경상북도는 24일부터 도청사(안민관) 주 출입문 2개소를 제외한 모든 출입문을 폐쇄하고, 열감지 화상카메라를 설치해 민원인, 직원 등 청사 출입자 전원을 대상으로 코로나19 의심 증상 여부를 확인한다.

이는 경북지역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함에 따라 도청 출입 도민들의 안전을 지키고 도청사를 청정지역으로 만들기 위한 조치이다.

열감지 화상카메라는 도청사(안민관) 1층과 지하1층 현관에 각각 1대씩 설치돼 있다. 출입자의 발열상태를 체크하기 위해 1층과 지하1층 중앙현관문을 제외한 출입구는 전면 출입을 통제한다. 주 출입문에는 24시간 쉼 없이 코로나19 상황이 종료될 때까지 직원과 청원경찰이 조를 이뤄 근무한다.

이와 더불어 경북도는 청정한 청사를 만들기 위해 엘리베이트, 난간, 출입문 손잡이 등 밀접 접촉 시설은 매시간 단위로 소독하고 청사 전구역은 15일마다 특별방역을 실시한다. 또 전직원들에게 마스크 착용·근무토록 하는가 하면 부서 출입구에 손세정제를 비치해 손 소독 후 사무실을 출입토록 했다.

이철우 도지사는 “코로나19 확산으로 도민들이 불안해하고 있어 지역사회를 지켜야할 책임이 있는 만큼 지나치더라도 과감하게 코로나19 확산 방지에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박경국  bk7775@naver.com

<저작권자 © 검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경국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