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핫클릭
통합당 영천·청도 김장주 예비후보, 재심 청구2년간 준비한 정치신인 입당부터 난항, 경선기회도 박탈
  • 이재근
  • 승인 2020.03.10 08:11
  • 댓글 0
   

[검경일보 이재근 기자] 미래통합당 영천·청도 국회의원 예비후보 김장주(사진) 전 경상북도 행정부지사는 기준없는 단수공천은 납득할 수 없어 공천관리위원회에 재심을 청구했다고 10일 밝혔다.

김 예비후보는 지난 6일 미래통합당 공관위의 영천·청도 지역구에 대한 단수공천 방침을 납득할 수 없어 공천 과정과 관련 자료들을 공개하고 단수공천 결정을 철회해 달라며 8일 오후 재심을 신청했다.

김 예비후보는 “공관위는 당초 6.13지방선거 책임론, 친박논란, 당무감사 결과, 지역구 지지도 등 현역의원 컷오프 기준을 내놓았으나 영천·청도 지역구 현역의원은 기준 중 어느 하나 자유로운 것이 하나도 없다”며 “특히 6.13 지방선거에서는 영천시장을 무소속에 내주었고 영천과 청도지역 기초의원은 8석을 민주당과 무소속에 패하는 등 참혹한 선거결과를 초래했다. 그런 현역의원이 단수공천 된 이유를 명백하게 밝혀달라”고 주장했다.

김 예비후보는 “구미지역 현역의원의 경우 구미시장을 민주당에 내줬다는 이유로 컷오프 된 것으로 알려졌지만 그 잣대는 영천·청도 지역구에서는 적용되지 않았다. 현역의원 컷오프는 커녕 정치신인들에게 경선 기회조차 박탈했다”며 “지난해말 진행했던 당무감사 결과와 당에서 실시한 현역의원의 지역구 지지도 여론조사 등의 자료를 투명하게 공개해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김 예비후보는 “지난 2년간 영천·청도 지역구에서 보수 재건을 위해 혼신을 다했다. 그러나 입당부터 보류, 취소 등 정치신인의 입문을 막아놓고 이제와서는 이유조차 밝히지 않고 현역의원의 단수공천을 단행했다”며 “지역민들조차 이해 못하는 공천에 대해 공관위는 납득할만 한 이유를 설명해 달라”고 거듭 주장했다.

영천이 고향인 김 예비후보는 행정고시 34회에 합격해 공직에 입문했다. 영천부시장과 경상북도 행정부지사, 청와대 선임행정관, 행정안전부 지방세제정책관 등 지방과 중앙의 요직을 두루 거쳤다.

이재근  webmaster@ppnews.kr

<저작권자 © 검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재근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