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5·18 민주화운동, 진실 밝히는 것 무엇보다 중요”정 총리 “연대·협력으로 갈등 해소하고 미래로 나아가야”
  • 조성수
  • 승인 2020.05.15 07:31
  • 댓글 0
   
▲ 정세균 국무총리가 14일 5·18 민주유공자와 유족 등 12명을 국무총리 서울공관으로 초청, 오찬을 한 자리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총리실 제공

[검경일보 조성수 기자] 정세균 국무총리는 14일 “5·18 민주화운동이 일어난 지 40주년이 된 지금, 우리 사회는 연대와 협력으로 갈등을 해소하고 국민과 국가역량을 결집해 미래로 나아가야 한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이를 위해 5·18 민주화운동에 대한 진실을 밝히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이번에 진상규명조사위원회가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한 것은 국민 화합의 길로 나아갈 수 있는 물꼬를 튼 것”이라고 강조했다.

정 총리는 이날 5·18 민주유공자와 유족 등 12명을 국무총리 서울공관으로 초청해 오찬을 함께 한 자리에서 이 같이 말했다.

정 총리는 올해 코로나19로 인해 5·18 민주화운동 40주년과 관련된 여러 행사들이 축소돼 열리는 것에 아쉬움을 표하며 “국민과 함께 위기를 극복하는 것이 5월 정신과도 부합하는 것”이라고 언급했다.

지난 12일 5·18 민주화운동 진상규명조사위원회 조사개시 발표와 관련해서는 “앞으로 진행될 진상규명조사위원회 활동에도 5·18민주화운동에 헌신하신 분들이 많이 협조해달라”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우리가 살고 있는 이 시대가 그냥 찾아온 것이 아니라는 것을 다시 한 번 실감하게 됐다”며 “앞으로도 5·18 민주화운동의 뜻을 기리고 민주유공자 분들을 예우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약속했다.

이날 참석한 민주유공자와 유족들은 “이번 진상규명으로 5·18 민주화운동이 어떠한 왜곡 없이 역사에 자리매김할 수 있길 바란다”며 “코로나19로 인해 모두가 어려운 상황이지만 5월 정신을 바탕으로 국민이 힘을 합쳐 위기를 극복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조성수  sos7107777@naver.com

<저작권자 © 검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성수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