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정부, 중남미에 코로나19 대응 사례 등 K-방역 전파
  • 이동연
  • 승인 2020.05.19 09:09
  • 댓글 0

[검경일보 이동연 기자] 정부가 중남미에 경험을 공유하고 5300만 달러를 지원하기로 했다.

18일 기획재정부에 따르면 중남미 지역의 코로나19 대응 지원을 위해 미주개발은행(IDB)과 대외경제협력기금(EDCF) 협조융자 및 신탁기금 등을 통해 5300만 달러를 지원하기로 했다.

정부는 보건 공적개발원조(ODA) 4억 달러 지원 방침과 IDB 및 파라과이 정부의 긴급지원요청에 따라 파라과이의 코로나19 긴급 대응을 위한 프로그램에 5000만 달러 규모의 EDCF-IDB 협조융자를 지원하기로 했다.

파라과이 정부는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거시경제 안정과 긴급재난본부 설치 등 보건위기 대응 강화, 경제위기 극복, 포스트 코로나 대비 정책과제 달성 추진 등 총 사업비 2억1000만달러 규모의 프로그램을 운영중이다.

양국 정부와 IDB는 이번 지원으로 한국의 질병관리본부 중심의 대응 행정체계구축, 정보통신기술(ICT)에 기반을 둔 역학조사와 자가격리 시스템을 마련하는 등 K방역의 우수사례를 공유·전수할 예정이다.

파라과이는 1965년 한국의 농업이민자 95명이 현지에 진출한 곳으로, 한국 교민이 5000여명 가량 된다.

기재부는 또 IDB에 출연중인 한국 신탁기금을 활용해 중남미 지역 코로나19 대응 사업에 300만 달러를 지원하기로 했다.

ICT를 활용한 한국의 코로나19 보건 대응전략 공유에 100만 달러, 한국-중남미 스타트업 간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헬스와 바이오테크 협력 프로젝트에 100만달러, 우루과이 원격교육 플랫폼 구축 지원에 80만달러, 페루 자가격리 애플리케이션 도입 지원에 20만달러를 각각 쓴다.

기재부 관계자는 “앞으로도 코로나19 대응 국제협력을 강화하고, K-방역을 활용한 새로운 시장개척을 적극 지원하기 위해 다자개발은행과의 협조융자 및 신탁기금 사업을 지속 발굴·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동연  webmaster@ppnews.kr

<저작권자 © 검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동연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