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기사 (전체 1,037건)
황교안 삭발, 도대체 누구를 위한 것인가?
[검경일보 강영택 총회장]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지난 16일 청와대 앞에서 “문재인 정권의 헌정유린 중단과 조국 파면을 촉구한다”며...
강영택  |  2019-09-18 09:01
라인
또 하나의 반려
[검경일보 이주옥(수필가)] 어쩌다 집 앞 공원이나 가까운 등산로를 산책하다 보면 강아지와 함께하는 사람들을 많이 만난다. 갖은 색깔로 털을 염색하거나 귀여운 옷을 입은 강아지를 볼 때는 자연스레 눈이 간다. 휴일의...
이주옥  |  2019-07-30 06:15
라인
혼자 사는 세상
[검경일보 이주옥(수필가)] 혼잡한 지하철. 앉을 자리가 없다. 무료함을 달래기 위해 밖을 보지만 컴컴할 뿐 유리를 통해 내 얼굴만 낯설게 보인다. 앉아 있는 사람들을 바라본다. 고개를 들고 내 눈을 마주 보는 사람...
이주옥  |  2019-07-23 07:42
라인
눈부심에 대한 오만
[검경일보 이주옥(수필가)] 오래 전 대중을 휘어잡던 한 유명 가수는 17년 동안 모국으로 돌아오지 못하고 있다. 22살 눈부시게 젊었던 그 청년은 일신의 이익을 위한 해외도피자라는 불명예스런 이름을 달았다. 그동안...
이주옥  |  2019-07-16 08:27
라인
그녀의 상처
[검경일보 이주옥(수필가)] 한 남자가 한 여자를 무자비하게 폭행하는 동영상이 온라인을 뜨겁게 했다. 네티즌은 공분하고 남자의 처사를 맹렬하게 비난했다. 남자는 결국 사법적인 처벌을 받았다.남자는 한국인, 여자는 베...
이주옥  |  2019-07-09 06:34
라인
마른장마
[검경일보 이주옥(수필가)] 바야흐로 장마철이다. 매스컴에선 대한민국이 전국적으로 동시에 장마가 시작되는 게 14년만이라고 운운했다. 하지만 연일 남쪽지방만 집중적으로 비가 올 뿐 서울을 비롯한 중부는 맑은 날이 계...
이주옥  |  2019-07-02 08:14
라인
'남편 시신 실종, 그리고 의문의 죽음'
[검경일보 강영택 총회장] 사라진 남편의 시신과 의문의 죽음을 풀어달라는 안타까운 사연이 청와대 국민청원에 올라왔다.지난달 2일 A씨는...
강영택  |  2019-06-27 08:00
라인
‘꽝’들의 합작
[검경일보 이주옥(수필가)] 퇴근 후 치과에 들러 치료를 받고 오겠다는 아이의 문자가 왔다. 부실한 이로 인해 치과를 가는 게 현재 아이의 일상에 가장 힘든 일이다. 건치를 물려주지 못한 미안함과 관리에 소홀한 자책...
이주옥  |  2019-06-25 08:23
라인
G20, 한·일 새 파트너십 형성 계기로 만들어야
[검경일보 특별기고/ 김성곤 전 국회사무총장·사단법인 ‘평화’ 이사장] G20 오사카 회의가 코앞에 다가왔는데 일제 강점기 강제징용 문...
김성곤  |  2019-06-19 16:03
라인
씁쓸한 경제교육
[검경일보 이주옥(수필가)] 사람은 누구나 약간의 자기도취 속에 살아간다. 하지만 그것이 그리 잘못된 건 아니라는 생각이 든다. 모든 사랑은 자기애로부터 시작된다고 믿기 때문이다. 이래저래 자기만족이 없다면 복잡하고...
이주옥  |  2019-06-18 07:58
라인
미중 무역전쟁, 언제까지 눈치만 볼 것인가?
[검경일보 강영택 총회장] 미중 무역전쟁이 점입가경이다. 미중 무역전쟁은 양국이 ‘벼랑 끝 대치’를 이어가면서 무역 규제를 넘어 전방위...
강영택  |  2019-06-14 09:11
라인
그 여인의 눈빛
[검경일보 이주옥(수필가)] 그 여인의 얼굴이 몹시 궁금했다. 전 남편을 죽여서 사체를 훼손하고 곳곳에 유기해 버린 여자. 그 잔혹함에 혀를 내둘렀다. 그녀의 사무친 원한이 무엇이었을까. 내 자식의 아버지이기 이전에...
이주옥  |  2019-06-11 08:07
라인
트롯, 내 안의 신명만큼 꺾어보자
[검경일보 이주옥(수필가)] 대한민국에 때 아닌 트롯 열풍이다. 어느 종편 방송국에서 진행했던 예능 프로그램이 불러일으킨 반향이다. 12,000여명의 참가자들이 서바이벌 형식으로 예선전을 치렀고 그동안 작은 무대에서...
이주옥  |  2019-06-04 09:22
라인
밀어내기 한판
[검경일보 이주옥(수필가)] 현대인들에게 인터넷 활용은 필수다. 종이로 된 책이나 신문은 마치 유물처럼 사람들의 손에서 멀어지고 있다. 그 옛날 아침에 눈 뜨면 들리던 아버지의 기침 소리와 사그락 거리며 신문을 넘기...
이주옥  |  2019-05-28 06:04
라인
안개는 불온할지라도
[검경일보 이주옥(수필가)] 내가 좋아하는 어느 작가는 자신의 글 ‘안개’의 첫 문장에 안개는 ’불온하다’고 썼다. 그 한 문장으로 내 주위는 금세 축축해졌고 시야는 희미했다. 헤세는 그의 시(詩) 에서 ‘이상하다,...
이주옥  |  2019-05-21 08:41
라인
보이는 것의 힘
[검경일보 특별기고/ 이주옥(수필가)] VIEW. 보이는 것이 중요한 시대다. 호텔이나 펜션도 뷰가 좋으면 값을 더 내야 한다. 찻집이...
이주옥  |  2019-05-14 08:58
라인
양평주전소, 지역화폐 도입 600년전 조선통보 발행
[검경일보 특별기고 /박현일 양평군의원] 한반도에서 철을 사용하기 시작한 것은 대략 B.C 3세기 말∼B.C 2세기 초로 알려져...
박현일 양평군의원  |  2019-05-10 09:02
라인
非情의 시대
[검경일보 특별기고/ 이주옥(수필가)] 오랜 전 어느 가수는 사랑을 ‘눈물의 씨앗’이라고 하등만. 그 말은 사랑이라는 것이 꼭 웃음 나...
이주옥  |  2019-05-07 06:40
라인
그 아버지와 아들
[검경일보 특별기고/ 이주옥(수필가)] 그는 대한민국의 민주투사이자 전직 대통령의 아들이었다. 세 아들 중 장남이었던 그는 특별한 아버...
이주옥  |  2019-04-30 07:17
라인
자유한국당의 꼴불견 도를 넘고 있다
[검경일보 강영택 총회장] 자유한국당의 꼴불견이 도를 넘고 있다.자유한국당은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설치 법안의 패스트트랙(신속처...
강영택  |  2019-04-27 09:14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