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핫클릭
‘다문화이주민+센터’ 8일 아산에 전국 첫 개소다문화가족·외국인근로자 등에 필요한 정부 서비스 한 곳서 제공
  • 전상희
  • 승인 2017.09.11 07:40
  • 댓글 0
   

[검경일보 전상희 기자] 다문화가족과 외국인근로자, 유학생, 외국국적 동포들이 한국생활에 필요한 정부 서비스를 한 곳에서 이용할 수 있는 ‘다문화이주민+센터’가 전국 최초로 충남 아산에 개소했다.

행정안전부는 지난 8일 충남도 등 관계기관과 함께 아산시 시민문화복지센터에서 ‘다문화이주민+센터’ 개소식을 열었다.

‘다문화이주민+센터’는 다문화가족·외국인정책의 핵심부처인 행안부, 법무부, 고용노동부, 여성가족부가 함께 만든 협업센터로 다문화가족·외국인을 위한 서비스를 통합 제공한다.

기관 간 협업을 통해 비효율적인 부분은 제거하면서 민원행정·정착 서비스를 통합 제공하기 위해 마련됐다.

센터에 입주한 출입국관리사무소는 외국인근로자 등의 체류허가 및 기간연장, 외국인등록, 거소신고 등의 민원행정 서비스를 제공한다. 고용노동지청은 외국인근로자 고용허가서 발급, 취업기간연장(재고용허가) 신청 업무를 담당한다.

아산 이주노동자센터에서는 고용허가제 관련 상담 및 생활정보 안내, 의료지원 활동 등 업무를 수행하고 다문화가족지원센터에서는 금융·의료 등 생활정보 안내, 한국어 및 한국사회 이해, 사회통합교육, 통번역 서비스를 제공한다.

김부겸 행안부 장관은 “다문화가족과 외국인 주민 모두 우리와 더불어 살아가면서 공동체의 다양성을 높이는 소중한 구성원”이라며 “이들이 다문화이주민+센터를 통해 필요한 서비스를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행안부는 올해 경기 안산과 양주시 등 전국 10개 지역에 다문화이주민+센터를 시범 설치하고 운영 성과를 바탕으로 추가 확대할 방침이다.

전상희  webmaster@ppnews.kr

<저작권자 © 검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상희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