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언어폭력
  • 김현호
  • 승인 2018.03.13 02:07
  • 댓글 0
   
▲ 검경일보 김현호 부사장

[검경일보 김현호 부사장]

 

 

혀끝의 독침 발라

입술의 날 선 쌍칼로

나불대면

聖人(성인)도 넋을 놓을 터

 

섟의 충실한 노예여

당신은

찌질 한 부기다

김현호  webmaster@ppnews.kr

<저작권자 © 검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현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