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핫클릭
경북도, 제2의 영일만 기적 만든다‘포항융합기술산업지구’ 첫 삽 뜨며 본격 조성 박차
  • 박경국
  • 승인 2018.11.08 06:14
  • 댓글 0
   
▲ 포항융합기술산업지구 기공식 /사진=경북도

[검경일보 박경국 기자] 대구경북경제자유구역청은 지난 7일 포항시 흥해읍 이인리에서 산업구 경자단장, 이철우 경북도지사, 이강덕 포항시장, 박명재․김정재 국회의원, 도·시의원, 기관단체장, 기업인, 지역주민 등 5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포항융합기술산업지구 기공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포항융합기술산업지구는 포항시 흥해읍 이인리·대련리 일원 146만㎡에 총사업비 3,720억원을 들여 2022년까지 바이오, 그린에너지, 부품·소재 및 R&D 특화단지로 개발된다.

현재 경북도 환동해지역본부, 세포막단백질 연구소, 포항지식산업센터 등이 유치가 확정되었거나 입주 의사를 밝히고 있다.

경북도는 에너지·탄소/티타늄·반도체 소재 중심의 가속기 기반 신소재 클러스터를 유치하고, 강소형 R&D특구 배후지역으로 지정해 포항융합기술산업지구의 조성을 지원할 방침이다.

포항융합기술산업지구는 포스텍, 방사광가속기 등 R&D기반과 국․내외 혁신기업들이 연구결과를 바탕으로 한 실증으로 사업화를 추진하는 긴밀한 규제 샌드박스로 혁신성장의 선도모델로 조성될 것으로 기대된다.

아울러 R&D특화지구로 개발되는 포항융합기술산업지구는 동해중부선과 영일만신항의 출발지인 포항을 신북방정책과 균형발전의 전초기지로 만들게 될 전망이다.

대구경북경제자유구역청장은 “포항융합기술산업지구에 바이오, 신약, 신소재 등 국내·외 기업을 유치하고, 양질의 일자리를 창출, 제2의 영일만의 기적이 만들어지는 지구로 조성하겠다.”고 다짐했다.

박경국  bk7775@naver.com

<저작권자 © 검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경국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