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문재인 정부, 올해 중증장애인 국가공무원 31명 선발
  • 조성수
  • 승인 2019.02.28 09:04
  • 댓글 0
   

[검경일보 조성수 기자] 문재인 정부가 ‘2019년 중증장애인 국가공무원 경력경쟁채용시험’을 통해 총 31명을 선발한다.

선발인원은 지난해 25명보다 6명 늘었다.

채용분야는 일반행정, 전산시스템 관리, 의약품 조제, 산림보호, 관세, 농식품 품질관리 등이다.

올해 시험은 4월 2일 사이버국가고시센터(http://gosi.kr) 원서접수를 시작으로 서류전형(5월), 면접시험(6월 15일) 등을 거쳐 7월 26일 최종합격자를 발표할 예정이다.

‘장애인고용촉진 및 직업재활법’에 따라 중증장애인에 해당하는 경우 시험에 응시할 수 있으며 장애유형에 따른 차별은 없다.

중증장애인 경력경쟁채용시험은 중증장애인의 자립 기반을 마련하고 공직 진출을 지원하기 위해 2008년부터 시행됐으며 지난해까지 259명이 채용됐다.

정부 관계자는 “중증장애인들이 근무하기 적합한 직위를 지속적으로 발굴하고 임용 후에는 보조공학기기, 근로지원인 등 지원 확대를 통해 이들이 맘껏 역량을 발휘할 수 있는 여건을 만들어 나가겠다”고 밝혔다.

조성수  sos7107777@naver.com

<저작권자 © 검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성수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