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오월 민주 영령 정신 살려 진실 바로 세우겠다"김영록 전남지사, 도청 공무원들과 함께 국립 518 민주묘지 합동 참배
  • 진영후
  • 승인 2019.05.17 07:05
  • 댓글 0

[검경일보 진영후 기자] 전라남도는 제39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일을 앞두고 지난 16일 국립 5·18민주묘지를 합동 참배했다.

이날 합동참배에는 김영록 도지사를 비롯해 박병호 행정부지사, 윤병태 정무부지사, 실국장, 과장, 팀장 등 간부공무원과 1980년에 태어난 도청 직원을 포함한 200여 명이 참여했다.

5·18민중항쟁추모탑에서 김 지사의 헌화와 분향을 시작으로 묵념, 묘역 순례 순으로 진행됐다.

김 지사는 방명록에 ‘오월 민주 영령의 정신을 살리도록 정의와 진실을 바로 세우겠습니다’라고 글을 남겼다. 이는 최근 518민주화운동의 역사를 왜곡하고 폄훼하는 세력의 잘못된 움직임을 바로잡고, 전남도민들과 함께 힘을 모아 이 땅의 민주주의를 지켜나가겠다는 다짐이다.

김 지사는 또 지난달 타계해 구묘역에 안장된 고 김홍일 전 의원의 묘를 찾아 참배했다.

전라남도는 2020년 518민주화운동 40주년에 대비해 지난 14일 518민주화 운동 당시 최후 항쟁지였던 목포역 광장에서 ‘전라남도 518기념문화제’를 열었다. 도 자체 518 기념행사로는 30주년에 이어 9년만이다. 또한 518 민주유공자에 대한 지원금 등 예우를 강화하고 518 사적지 정비와 기념공간을 마련하는 등 선양에 힘쓰고 있다.


진영후  webmaster@ppnews.kr

<저작권자 © 검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진영후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