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민상기 건국대 총장 해임 왜?
  • 김현태
  • 승인 2020.01.14 15:21
  • 댓글 0
   
 

[검경일보 김현태 기자] 건국대 이사회가 민상기 총장(사진)을, 지난 9일 해임했다. 건대 의학전문대학원을 충주 글로벌 캠퍼스로 환원하겠다고 언급했다는 이유였다.

건대는 1985년 충주에서 교육부로부터 의대 설립을 허가받았다. 서울에서는 허가받기가 어려울 때, 의료 환경이 열악한 충주캠퍼스에 대학병원급 의료시설을 세운다는 조건이었다. 건국대 의전원은 2005년, 의학전문대학원으로 전환됐고, 서울에서 지하 2층, 지상 8층 건물을 2007년에 완공했다. 수업과 실습을 충주가 아닌 서울에서 진행했다. 14년의 세월이 흐른, 2019년 8월에서야, 건국대 충주 글로컬 캠퍼스 의전원이 문제제기가 됐다.

KBS는 취재결과를 12일 저녁뉴스로 발표했다. 더불어민주당 충주지역위원회는 '건국대 의전원 불법 운영'에 대해 교육부에 감사를 요청했다. 교육부는 지난해 9월 9일부터 10일까지, 서울캠퍼스 및 충주캠퍼스 현장을 점검하고, 미인가 운영실태를 확인했다.

그 결과 이사회 결정과 총장해임은 우리 국민 모두를 충격의 도가니에 빠뜨렸다. 오직 학교를 위해서, 후진양성을 위해서 평생 동안, 참교육자의 길을 걷고 있는 대학총장이, 하루아침에 해임을 당했다는 뉴스를 방영한 KBS는 우리사회의 병폐를 날카롭게 토론해야 할 숙제를, 국민모두에게 던져주었다.

건국대는 의전원 전체 학생 160명 중 7%~9%에 해당하는 인원 (12~15명)만이 로테이션 방식으로 충주 건국대 병원에서 1인당 7주의 실습수업을 받는 것으로 실체를 드러냈다. 의전원 교수 또한 31명 중 충주캠퍼스에 연구실을 두고 있는 교수는 단 2명뿐이었고, 담당 과목 수업은 서울캠퍼스에서 진행했다.

교육부 관계자는 “민원이 쌓여 현장점검을 나가게 된 거예요. 건대 의전원의 상황이 하루 이틀 된 게 아니라 누적이 됐잖아요. 민주당에서 민원을 넣기 이전에도 국회 일부 의원실에서 지적이 있었다"고 말했다.

건대 관계자는 "2010년에도 '서울 운영'에 대한 교육부 지적이 있어 충주로 내려갔다가, 한 학기 만에 다시 서울로 올라와 수업했다"라고 증언했다.

건대 의전원 관계자는 “더 좋은 환경에서 학생들을 가르치기 위함이었고, 충주는 인구가 22만 명 정도밖에 되지 않기 때문에 (임상) 케이스(사례)가 부족하다"라고 해명했다.

건국대 의전원이 14년 동안 불법 운영되는 걸 묵인한 교육부는, 건대 의전원을 감사한 뒤, 학교 관계자 34명에게 경징계 처분을 요구했다. 하지만 정작 서울에서 의전원을 운영하기로 결정했었던 재단 관계자들은 전혀 처벌받지 않았다.

민상기 총장은 "민주당이 작년 9월 23일까지 건대의 답변이 없으면 정부에 '건국대 의전원 허가 취소'를 요청하겠다고 하여, 충주 지역위에 내려가 의전원은 충주에서 운영하는 게 맞으니 환원하겠다고 말한 이유로 이사회에서 해임당한 일은 옳지 않다”는 반론이다.

건국대학교 이사회는, 다음 달부터 충주에서 1학년 수업을 진행하고, 충주병원에 20억 원 수준의 투자 계획을 검토 중이다.

참고로 민상기 총장은 2016년 취임했다. 14년 동안 편법운영해온 의전원을, 교육부 설립허가의 취지에 맞게 돌려놓겠다는 언급으로 총장의 역할을 했을 뿐, 불법운영과는 관련이 없는 인물이다.

김현태  webmaster@ppnews.kr

<저작권자 © 검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현태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