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이태원 방문 여부 외엔 아무것도 묻지 않겠다”정 총리 “이번주 안에 모든 방문자 찾아내 진단검사 실시”
  • 조성수
  • 승인 2020.05.14 11:30
  • 댓글 0
   
▲ 정세균 국무총리가 13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검경일보 조성수 기자] 정세균 국무총리는 13일 이태원 유흥시설 방문자의 코로나19 진단검사와 관련 “여전히 연락이 닿지 않는 분들이 남아 있다”며 “검사과정에서 신원이 노출되지 않도록 이태원 등 지역 방문 여부 외에는 아무것도 묻지 않겠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이날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정부는 이번주 안에 모든 방문자들을 찾아내 진단검사를 실시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며 이 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시간의 문제일 뿐 이태원에 있던 방문자 전원을 찾아낼 것이다. 혹시 나는 괜찮을 것으로 기대하면서 망설이고 있다면 당혹스런 상황에 직면할 수 있다”며 자발적 신고를 촉구했다.

또 “양성으로 밝혀지더라도 개인을 특정할 수 있는 정보는 삭제하고 2차 감염의 우려가 있는 동선만 최소한으로 공개하겠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이태원 유흥시설 출입자 명부의 상당수 기록이 허위로 밝혀진 것과 관련해서는 “지금이라도 출입자 명부 작성의 실효성을 확보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보건복지부와 행정안전부에서는 높은 수준의 우리 IT 기술을 활용해 고위험시설을 출입하는 방문자를 안전하게 확인하는 방안을 고민해달라”고 요청했다.

조성수  sos7107777@naver.com

<저작권자 © 검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성수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